> 방송·연예 > 국내 연예

FNC "권민아에 사과, 건강 회복 최우선…문제시 법적 책임 다할 것"(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08:51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가 AOA 멤버들의 폭로를 이어온 전 멤버 권민아에게 사과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많은 걱정과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AOA 전 멤버 민아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FNC 측은 "그간 멤버들간의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또한 깊이 사과드린다. 당사는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하는 점을 수 차례 고민하고 망설였다. 멤버들 또한 비난과 오해를 받는 것들에 하루하루 답답함을 안고 지내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당사는 입장 표명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했지만,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 양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당사는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은 되려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FNC는 "AOA 멤버 개개인이 글을 올리겠다는 것 또한 만류해 왔다.대중 앞에 각자의 말이 적나라하게 펼쳐져 버리고 여러 말들로 다툼이 벌어지는 것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에도 권민아 양이 당사의 관계자들에게 신지민 양의 향후 활동 여부를 물어왔지만 답하지 않았던 것도 신지민 양 본인이 연예 활동에 뜻이 없으며 일반인으로 살아가겠다는 뜻을 당사와 얘기한 상황이라 또 한 번 불필요한 언급이 되지 않길 바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FNC 측은 "현재 권민아 양의 SNS를 통해 거론된 정산 등에 대해서도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마음으로 권민아 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앞서 AOA 출신 권민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 멤버 지민의 괴롭힘으로 인해 팀을 탈퇴했으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폭로해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지민은 팀 탈퇴와 더불어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권민아는 지민을 비롯한 설현,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언급하며 "저 사람들은 쓰레기 같은 사람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 넣은 사람들"이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가며 다시 한 번 극단적인 시도를 감행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현재 권민아는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퇴원한 상태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