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고문단, 회계 기준 미달 중국 기업 상장폐지 권고

"미국 상장 중국 기업, 회계감시위원회 검토하지 못할 경우 퇴출"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08:04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고문단이 6일(현지시간) 미국 회계 요건을 준수하지 않는 중국 기업에 대해 미국 증권거래소 상장 폐지를 권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대통령금융시장실무그룹(PWG)'은 이 같은 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에는 미국 '공개회사 회계감시 위원회(PCAOB)'가 중국 정부의 제한 조처로 중국 기업의 회계감사를 검토하지 못할 경우 해당 기업을 미국 증권거래소에서 퇴출시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중국 기업에 부여된 준수 시한은 2022년 1월1일이다.

PCAOB는 상장 기업의 회계 감사를 담당하는 감사법인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기업의 재무제표 질을 담보하는 역할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기업과 관련, 이들의 재무 정보와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60일 안에 제출하라고 PWG에 각서를 통해 지시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각서에서 "미국의 투명성 요건을 무시하는 중국(기업들)의 관행을 끝내기 위해 단호하고 질서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T는 권고안이 시행되려면 장기간의 규칙제정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PWG의 권고안은 지난 5월 미국 상원에서 초당적 지지를 받아 통과된 법안과 유사하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코로나19(COVID-19) 대응 관련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8.04 bernard0202@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