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권경애, 한상혁과 통화내용 공개…"윤석열·한동훈 꼭 쫓아내야"

권 변호사 "보도 이전 전화받아" vs 한상혁 "사실 무근"
권 "통화시간은 기억의 오류…권언유착은 여전히 의심"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7:22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지난 3월 MBC가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사이 유착이 있었다고 보도하기 이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한 위원장이 이를 부인하자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권 변호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검언유착' 관련 최초 MBC 보도가 있었던 3월 31일 한 위원장이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며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놈이다. 쫓아내야 한다. 내가 대리인으로 조사를 받아봤는데 진짜 나쁜놈"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권 변호사가 '수사 참여할 때 검사가 좋아보일 리가 있느냐. 뭐가 그렇게 나쁘다는 거냐'고 하자 한 위원장이 "곧 알게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의 페이스북 캡쳐. 2020.08.06 adelante@newspim.com

권 변호사는 전날(5일) 페이스북에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으로부터 MBC 뉴스데스크 보도 이전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나갈 것이지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삭제했다.

일부 매체들이 이 글을 기사화한 뒤 한 위원장은 자신이 당사자로 지목되자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권 변호사와 통화한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며 휴대전화 통화목록을 공개했다. 또 "MBC 보도 이전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며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권 변호사는 이같은 한 위원장의 해명에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 보도를 확인했기 때문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며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했음에도 한 위원장이 왜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했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버릴 수 없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다. 이러한 의혹을 시간을 둘러싼 기억의 오류로 덮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지난 5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후배 기자 백모 씨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수사팀이 또 다른 유착 의혹 당사자인 한 검사장과의 공모관계는 공소장에 적시하지 못하면서 MBC 보도 경위 등과 관련해 '권언유착'이라는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