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기업 20%, 17일 임시공휴일 일한다..."납품기일 준수 등"

중기중앙회 300개 중기 대상 설문조사
내수살리기 효과는 보통(46.0%) 적다(18.3%) 크다(35.7%)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 20% 가량은 오는 17일 임시공휴일에도 정상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납품기일 준수와 생산량 차질 등의 이유로 정상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발표한 임시공휴일(17일) 휴무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21.0%는 휴무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휴무한다고 답한 중소기업은 28.7%, 아직 결정하지 못한 중소기업은 50.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중기중앙회가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 20% 가량은 오는 17일 임시공휴일에도 정상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프=중소기업중앙회] 2020.08.06 pya8401@newspim.com

이번조사에서 정상근무한다고 답한 중소기업은 ▲매출액과 생산량 타격(39.7%) ▲납품기일 준수 어려움(33.3%) ▲참여이유없음(25.4%)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면 휴무 중소기업은 정부 내수 살리기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답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등에 따른 일거리 감소는 3.5%로 나타났다.

휴무이유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25.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서비스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20.4%)을 가장 큰 이유로 답했다. 

임시휴무 적응방식으로는 전 직원 유급휴무(83.7%)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전 직원 무급휴무(9.3%) ▲개인연차 사용(4.7%)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 35%가량은 17일 임시공휴일 지정이 내수살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래프=중소기업중앙회 2020.08.06 pya8401@newspim.com

임시휴무일의 내수 부양 효과에 대해 중소기업은 ▲보통(46.0%) ▲효과가 작거나 없다(18.3%)고 답했다. 반면 효과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답한 중소기업은 35.7%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24.0%)보다는 숙박음식점업 등 서비스업(47.3%)에서 기대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까지도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