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화 수입배급사들, 왓챠·웨이브·티빙 콘텐츠 제공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10:37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국내 영화수입배급사들이 토종 OTT(인터넷 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왓챠와 티빙, 웨이브에 대한 서비스를 중단한다. 코로나19로 영화계가 위축된 가운데, 저작권료의 정당한 가치가 인정될 때까지 OTT 월정액 서비스 업체에 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사단법인 영화수입배급사협회(회장 정상진)는 지난달 가진 공청회 '변화하는 한국 영화시장의 독자적 VOD 생존방법, VOD 시장의 붕괴를 막을 수 있는 대처 방안'에서 공유된 의견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5일 밝혔다. 수배협은 지난 2016년 극장·디지털 플랫폼에서의 정상적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영화 판권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창립했다.

수배협 소속사 대표들과 부가 판권 담당자 등 30여 명이 참여한 공청회의 핵심 주제는 코로나19 이후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부가 판권 시장 및 디지털 유통시장에 대한 기대와 우려, 대안이었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사)영화수입배급사협회 VOD 시장 전망과 대책 공청회 [사진=수배협] 2020.08.05 starzooboo@newspim.com

국내 디지털유통시장은 IP-TV(KT, SK, LG), 홈초이스 등에서 채택하는 T VOD(Transactional Video On Demand, 건별 영상 주문 방식) 시장 중심이었다. 넷플릭스가 등장하면서 OTT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국내 영화 부가 판권 시장은 큰 변화를 맞았다. 국내 OTT 업체 왓챠, 웨이브, 티빙 등이 빠르게 성장했고 코로나19 사태로 극장가가 텅 비면서 OTT 업체 가입자수는 폭증했다.

수배협은 이런 상황이 영화 생산자의 매출이 줄고 플랫폼은 급성장하는 기형 구조라고 진단했다. 지금까지 T VOD가 영화를 볼 때마다 금액을 결제한 것과 달리 OTT의 S VOD(SubscriptionVideo on Demand, 예약 주문형 방식)는 일정 금액을 내고 무제한으로 콘텐츠를 즐기는 월정액제다.

이에 대해 수배협은 "시청한 콘텐츠 수만큼 일정 단가를 정산하는 것이 아닌 영화, TV드라마, 예능 등 전체 영상 콘텐츠의 시청수에서 비율을 따져 정산하는 결제 시스템은 영화 콘텐츠에 절대적으로 불리한 배분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TV드라마, 예능의 경우 러닝타임이 1시간 이하면서 여러 회차를 봐야 하지만 영화는 2시간여 한번의 관람으로 끝나 전체 매출에서 관람 회차 수 비율을 나누는 정산 방식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입장이다.

예컨대 영화 한편을 보는데 IP TV 등 T VOD 방식으로 건당 3000원이 결재된다면, 국내 OTT S VOD 서비스의 경우 정액제이므로 편당 100원 이하의 저작권료가 발생될 수 있다. 수배협은 "자칫 소비자에게 '영화는 무료로 볼 수 있는 콘텐츠'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도 있다"고 경계했다.

수배협 회원사들은 월정액을 중심으로 한 OTT VOD 서비스가 디지털유통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을 경우, 영화 부가서비스 시장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월 정액 1만원에 무제한 영상 콘텐츠를 관람하게 되면 콘텐츠 저작권료 수입이 30분의 1로 줄어 도산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다양한 콘텐츠 생산과 소비를 불가능하게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수배협은 "현재 극장 이외의 부가 판권 시장이 살아 있는 곳은 T VOD서비스를 유지하는 한국과 미국 정도"라며 "OTT VOD 서비스가 발달한 일본과 동남아 등은 부가판권 시장의 몰락과 자국 영화시장의 위축을 경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극장 개봉만으로 영화를 제작하고 수입하는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 비대면 사회는 영화계 전체로 확대될 것이고 세계적 디지털 인프라를 가진 우리에게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다만 콘텐츠 가치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당한 대우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배협 회원사들은 영화 콘텐츠에 대한 합당한 대가를 지불하거나, 영화만을 위한 개별 과금 시스템 마련 및 투명한 정산 시스템을 공개할 때까지 왓차, 웨이브, 티빙에 대한 콘텐츠 제공을 중단할 방침이다. 수배협은 "이를 계기로 한국영화산업에서 디지털 유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대공청회를 8월 중 제안한다"며 "여기에는 제작사, 배급사, 수입사, 디지털 유통사, 플랫폼사 등이 모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