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용범 차관 "코로나19 이전 수준 소비 회복…3분기 경기반등 총력"

"미국·독일 대비 2분기 GDP 성장률 상당히 선방"

  • 기사입력 : 2020년07월31일 09:19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31일 "소비에 있어서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당 부분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이번 6월 산업활동동향에서 생산·지출 모든 지표가 증가하는 등 개선 조짐이 뚜렷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산업 생산이 6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하고 경기동행지수·선행지수도 5개월만에 동반 상승 전환했다"며 "최근 경기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향후 경기전망도 나아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07.31 204mkh@newspim.com

이어 "이번달 지표 개선만으로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될 것"이라며 "3분기 확실한 경기반등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모든 정책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데이터 댐 구축 관련 추진 현황 ▲지역사랑상품권·온누리상품권 집행실적 ▲코로나19 분야별 정책대응 추진현황 등의 논의됐다.

김 차관은 "정부는 온누리상품권을 당초 계획보다 1조5000억원 확대해 총 4조원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하반기 추석, 전통시장 가을축제 등 소비 집중시기를 중심으로 판매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독일 2분기 GDP 속보치가 발표된 것에 대해 김 차관은 "미국과 독일 모두 통계작성 이래 가장 큰 성장률 추락을 보였다"며 "동일한 기준에서 비교해 보면 우리 경제가 2분기 얼마나 선방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