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트럼프, 11월 대선 연기 거론…"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 계속
법률로 정한 날짜, 대통령에게 변경 권한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22:27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22: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현지시간) 예정된 미국 대선 일정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인들이 투표소로 향하는 대신 우편투표를 선택하면서 선거 결과가 조작될 수 있다는 주장을 계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트위터에서 "보편적인 우편투표로 2020년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한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이것은 미국에 엄청난 수치가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며 무사히 투표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룰까?"라고 썼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미국의 각 주(州)는 주민들이 안전하게 투표에 참여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많은 주 정부들은 주민들이 투표소에 가서 줄을 서지 않고 우편투표를 통해 투표권을 행사하는 것을 잠재 대안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사진=트위터 캡처]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공화당 인사들은 우편투표 확대 실시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CNBC는 공화당 인사들이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선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는 올해 수천만 달러를 우편투표 확대를 막는 데 썼다.

이날 앞선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우편투표가 커다란 재앙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민주당은 외국의 선거 개입을 말하지만, 그들은 외국이 우편투표를 통해 쉽게 선거에 개입할 수 있다는 것도 안다. 그것보다도 정확히 계산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일방적으로 선거일을 연기할 권한이 없다. 미국의 선거 날짜는 의회가 통과시킨 법률상 11월 첫 번째 화요일로 정해져 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