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홍콩 금융 전문가 "국제 금융 허브 유지에 페그제 필요"

조셉 얌 금융관리국 前총재,페그제 홍콩에 최적
'웨강아오다완취' 사업 경기 활성화 방안으로 제시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6:11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홍콩 금융계의 유력 인사가 국제 금융 허브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선 홍콩의 페그제 유지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홍콩금융관리국(HKMA)은 지난 1983년 10월 달러 페그제를 실시한 후 현재까지 30년 이상 유지하고 있다. 홍콩 환율은 미 달러 당 7.75~7.85 홍콩달러로 사실상 고정돼 있다. 홍콩 페그제는 아시아 금융위기, 사스 전염병 사태, 서브 프라임 사태 등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홍콩 경제를 지탱하는 근간으로 작용해왔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조셉 얌(Joseph Yam·林誌剛) 홍콩금융관리국(HKMA) 전임 총재는 지난 29일 홍콩 재단(Hong Kong Foundation)이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홍콩 달러와 미 달러를 연동시킨 페그제가 홍콩에 가장 적합한 환율 제도"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대안으로 제시된 위안화를 포함한 일부 통화를 연동시킨 복수 통화 바스켓 제도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특히 조셉 얌 총재는 지난 한 주간 페그제 찬성 입장을 두 차례나 밝히면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2009년까지 홍콩의 중앙 은행격인 금융관리국(HKMA)을 16년간 이끌어왔고, 1983년 홍콩 페그제 도입에 관여했던 관료이다. 최근 달러 약세 기조와 안전 자산인 금 값 상승 추세 속에서 나온 그의 페그제 지지 입장 표명은 더욱 비상한 관심을 받았다.

[사진=셔터스톡]

최근 미 달러 약세 추이에 대해선 조셉 얌 총재는 "과거에도 미 달러 약세 기조는 과거에도 발생한 바 있고, 그럼에도 페그제 운영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라며 '미국의 제제에 대해서도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현재 홍콩은 미국과 영국에 이어 글로벌 3대 달러 거래 시장으로, 미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에 따른 페그제 무력화 같은 제제 방식은 글로벌 금융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조셉 얌 총재는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 장관과 같은 현명한 정치인들이 '페그제 무력화'와 같은 국제 금융시장에 혼란을 불러올 '핵 옵션(nuclear option)'을 선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의 금융 시스템과 달러 패권을 감안하면 미국의 제제는 심각한 위협이다'면서도 '다만 제제를 실제로 시행하게 될 경우 미국 역시 상당한 피해를 입게 된다'라고 밝히며 실제 제제 이행 가능성을 낮게 봤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홍콩 경기 침체 국면을 극복할 수 방안으로 그는 중국 당국이 추진하는 '웨강아오다완취(粵港澳大灣區, 광둥·홍콩·마카오 광역 도시권)' 사업을 제시했다. 웨강아오다완취 지역은 홍콩 ,마카오 및 광둥성 9개 도시를 포함한 총면적 5만6000㎡에 달하는 중국의 '메가 경제권'으로 꼽힌다.   

그는 웨강아오다완취(粵港澳大灣區)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지역 내 자본 이동이 보다 자유롭게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예컨대 홍콩 은행이 지역 내 주민 및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및 예금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을 하나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