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당대표 도전 이낙연, 전국 돌며 이미 '대선 민심 다지기' 행보

부동산·보궐선거 공천 말 아끼고 한국판 뉴딜 '광폭행보'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06:12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이 이낙연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오랜기간 보좌한 한 측근의 말이다. 민주당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기간 이 의원이 집중하는 분야는 '한국판 뉴딜'이다. 당원들의 표심 잡기가 중요한 당권주자 행보와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

민주당 당대표 선거는 3파전이다. 지역주의 타파를 내세운 김부겸 전 의원과 젊은 패기 박주민 의원이 경쟁자다. 반면 차기 대권구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사실상 양자구도로 좁혀지고 있다. '대법원 족쇄'에서 풀려난 이 지사는 연일 '이슈몰이'에 나서면서 주가 높이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다만 이 지사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가 당 안팎의 비판에 입장을 바꿔 주자로서의 위치가 애매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이 지사는 여전히 이낙연 의원과 차기 대선주자 경쟁 구도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 지사는 지난 28일 경기도 소속 다주택자 고위공무원·산하기관 간부들에게 집을 팔지 않으면 인사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극단적인 선전포고까지 내걸었다. '사이다'라는 별칭이 붙은 이 지사가 이낙연 의원의 대선주자 지지도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 의원의 당권 경쟁자인 김 전 의원도 부동산 정책, 민주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에 있어 적극적인 의견을 내면서 대결 구도를 만들어내고 있다. 

반면 차기 대선, 전당대회라는 두 전선을 맞닥뜨린 이낙연 의원은 여전히 엄중하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이나 부동산 정책 등 뜨거운 이슈와 관련, 현 정부와 민주당 기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사진=이낙연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지난 22일 강원도청 기자간담회에서 보궐선거 공천과 관련 "그 전에 할 일이 많다. 국난 극복을 해야 하고 당은 제대로 된 모습을 갖춰야 한다"며 선을 그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실수요자, 생애 첫 주택 구입자, 청년층, 세입자 등에 대한 배려는 그대로 유지하되 다주택자와 고가주택 소유자에 대해서는 누진적 중과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이 의원이 집중하는 분야는 '한국판 뉴딜'이다. 당장 논쟁적 사안에 뛰어들기보다는 보다 큰 밑그림을 그리는 격이다. 문재인 정부 후반기 국정과제인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는 한편 현장 의견을 청취하며 나름의 청사진을 그려가고 있다는 것이 주변의 전언이다.

이 의원은 지난 22일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을 찾은 뒤 29일에는 경북 구미 리쇼어링 1호 기업 아주스틸을 방문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은 디지털 뉴딜을, 아주스틸은 한국판 뉴딜 과제 중 하나인 기업의 국내 복귀, '리쇼어링'과 산업단지 대개조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당 대표 후보로 나온 박주민 의원(왼쪽부터), 김부겸 전 의원, 이낙연 의원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7.24 kilroy023@newspim.com

이 의원은 '각'에서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에게 "가장 고약한 규제를 하나만 말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아주스틸 방문을 마치고 나서는 "산업단지 대개조는 큰 돈이 들어가는 사업"이라며 "중앙정부와 상의해 현장에 맞는 사업을 빠르게 발굴하고 전개해 성과가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다만 영남표를 의식한 탓인지, 경북과 경남지역 이해가 갈리는 영남권 신공항에 대해서는 '가덕도' 손을 들어줬다.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이전부터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부울경 지역과 대구를 중심으로 포진한 대구·경북 지역의 화두다. 정치적 기반과 경험이 호남에 쏠린 이 의원으로서는 어렵게 내린 정치적 결단이다.

이 의원 측은 2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전당대회는 최대한 조심스럽게 치르자는 취지"라며 "국민만 바라보고 가자는 것이 캠프 분위기"라고 전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