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일본, WTO 사무총장 선거서 아프리카 후보 지지

  • 기사입력 : 2020년07월24일 10:49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출사표를 던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일본은 아프리카 후보를 지지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는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나이지리아와 케냐 후보 중 한쪽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재무장관이 출마하고, 케냐에서는 아미나 모하메드 문화·스포츠 장관이 출마했다.

일본은 두 사람 모두 각료 출신으로 국제 실무 경험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중책을 맡기에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일본의 수출 규제를 비판해 왔던 한국의 유명희 본부장에 대해서는 표심의 향방을 계속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24일 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0.06.24 kebjun@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