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트럼프 "코로나19 우려, 8월 플로리다 전대 취소...핫스폿 개학 연기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07월24일 07:25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확산 우려에 따라 다음 달 24~27일 플로리다 주 잭슨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공화당 전당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관련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행사의 타이밍이 맞지 않다"며, 최근 플로리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사실에 비춰봤을 때 전당대회를 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 대회를 하기에 적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전당대회를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롯에서 열려고 했다가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이같은 계획을 거부해 개최 장소를 플로리다 주 잭슨빌로 옮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병 상황이 심각한 주들은 학교 개학을 수 주간 연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주의 개학 결정은 주지사들에게 달려 있다며, 그러한 결정은 데이터에 기초에 내려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올해 가을에는 학생들이 교실로 돌아가야 한다며 개학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그는 전국의 학교들이 "반드시 (문을) 열어야 한다"고 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학교들이 100% 개학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히는 등 학교 정상 개학을 주장한 바 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코로나19(COVID-19) 대응 관련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7.21 bernard0202@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