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영사관 폐쇄 준 전시 대결, 미중 충돌 최악 상황으로...

  • 기사입력 : 2020년07월23일 01:24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로나19 책임론, 홍콩보안법,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으로 대립해온 미중 관계가 외교 관계 단절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최악의 충돌로 비화하고 있다.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72시간 내 폐쇄하라고 요구하면서 미중 양국간 분쟁이 격화하고 있다. 중국의 휴스턴 총영사관은 1979년 11월 미국에 개설한 첫 주미 중국 영사관이다.

중국은 "미국의 일방적인 정치도발"이라고 반발하면서 맞대응 조치로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있는 미국 영사관 폐쇄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국에는 베이징의 주 미국 대사관외에 랴오닝성 선양과 광둥성 광저우, 상하이, 후베이성의 우한, 쓰촨성의 청두, 홍콩 등 모두 6곳에 미국 총영사관이 설치돼 있다. 

이와관련, 중국 매체 환츄스바오(環球時報)는 중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미국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주중 미국 영사관을 폐쇄해야 한다면 어느 곳을 선택해야 좋겠냐'는 웨이보의 설문 조사 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이 조사에서 상당수 설문 응답자들은 미국의 주 홍콩 총영사관을 폐쇄하는 것이 맞보복 조치로 합당하다고 대답했다.    

22일 중국 외교부 왕원빈(汪文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 미국이 24일 오후 4시'까지 휴스턴 총영사관을 폐쇄하라는 통보를 21일 보내왔다며 미국은 이 결정을 즉각 취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이 이 결정을 강행할 경우 중국도 반드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타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을 외교 원칙으로 삼아왔다며 내정간섭은 중국 외교의 전통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21일 오후 8시께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마당에서 서류가 소각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휴스턴 클로니클이 보도했다. 관계자들은 총영사관 직원들이 퇴거전 기밀 문서를 소각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미국에 대한 맞보복조치로 주중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할 경우 어느 영사관 폐쇄가 좋겠냐는 내용의 인터넷 설문 조사를 22일 환츄스바오가 인용 보도했다.   2020.07.23 chk@newspim.com

22일 현재 미국이 중국측에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한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중국 환츄스바오 후시진 편집장은 중국이 미국 관원의 입국을 막은 게 미국의 중국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요구와 관련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주미 휴스턴 총영사관을 통해 내정 간섭에 해당하는 부당한 활동을 했을 수 있고, 미국이 이를 문제 삼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최근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중국이 미국 대선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으며 악의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또 미 법무부는 21일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정보 등 기업정보를 해킹한 혐의로 중국인 2명을 기소했다.

현재 미중 양국 충돌은 임계점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관련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대립이 이렇게 격화할 경우 자칫 미중이 상호 외교관을 추방하는 형태의 단교를 향해 나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