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희룡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말 바꿔...원칙도 없다"

"말 바꾼 건 세상이 다 아는 일...국민들, 바보 아냐"
"중대한 잘못 없다는 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17:2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3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22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무공천을 주장한 적이 없다고 했다"며 "국민을 바보로 아느냐"고 질타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사꾼도 신뢰를 위해서는 손실을 감수하는데 공당이 문서로 약속했으면 지켜야 한다더니 이틀 만에 정치적 이익을 위해 눈 하나 까딱하지 않고 말을 바꿨다"며 "이재명 지사는 세 가지 큰 잘못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첫째, 말을 바꿨다. 둘째, 중대한 잘못이 있다는 전제로 한 것인데 중대한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일도 없다고 했다. 셋째, 적폐 세력의 귀환을 허용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말 바꾼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일이고, 중대한 잘못이 없다는 건 명백히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 leehs@newspim.com

원 지사는 특히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를 왜 다시 하나, 적폐세력의 귀환을 허용하면 안 된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나"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장사꾼의 신뢰 운운하던 사람이 같은 입으로 원칙을 버리고 현실을 택하자는 말을 할 수 있나. 노무현은 원칙 있는 패배가 원칙 없는 승리보다 낫다고 했는데 이재명은 원칙 없는 패배의 길을 택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면 안 된다고 주장한 것은 잘못 알려졌다.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공천 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과 제 입장에 대한 오보들이 있었다"며 "저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에게 한 약속, 더구나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해서 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하지만 정치는 생물이고 현실"이라면서 "저 역시 대의와 명분을 중시하지만 현실 속 정치인"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좌파나 우파, 보수나 진보의 이념에 갇힌 원리주의자가 아닌 철저한 실용주의자이고 또 정치는 그래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 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 된다"며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 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 개정(당원 의견수렴)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조건을 달았다. 

그는 또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며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며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