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코로나 백신 2상 임상시험 결과도 중국이 가장 먼저, 백신 속도전 가열

5월 22일 '랜싯'에 세계 최초로 인체 1상 임상시험 결과 발표
2상 임상시험에서 백신의 '2중 보호효과' 발견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16:27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지난 5월 코로나19 백신 1상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던 중국의 천웨이(陳薇) 연구팀이 두 달 만에 다시 2상 임상시험 결과를 전 세계에 공개했다.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1상에 이어 2상 임상시험 결과 역시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먼저' 발표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코로나19 백신 연구 경쟁에서 중국이 앞서고 있음을 '과시'했다.

22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군사과학원 군사의학연구원 소속 천웨이 원사(院士·최고 권위자)가 이끄는 연구팀의 코로나19 인체 2상 임상시험 결과 보고서가 영국 의학 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20일 게재됐다. 천웨이 연구팀은 5월 22일에도 랜싯에 1상 임상시험 성과를 게재한 바 있다.당시 신화사는 전 세계에서 인체 대상 임상시험 결과가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처음이라고 중국 연구팀의 성과를 자랑했다. <뉴스핌 5월 23일 '중국 코로나19 백신 연구팀, 세계 최초 인체 임상시험 발표' 기사 참조>

천웨이 연구팀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adenovirus vector)를 이용한 것이다.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은 비교적 안전하고 안정적 효과를 내는 장점이 있다. 천웨이 연구팀은 중국의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 개발을 주도하고 있고, 가장 빠른 연구 결과를 내고 있다. 

이 백신은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중국어 회사명: 康希諾生物)와 천웨이 중국공정원 연구팀이 공동 연구하고 있으며, 6월 25일 중국 군대 특수상비약품 인가를 획득했다. 현재 중국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백신 가운데 유일한 재조합 벡터 계열 백신으로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도 유사한 구성의 백신 연구에 돌입했다. 중국 제약업계는 중국 백신기업과 연구팀이 처음으로 글로벌 대형 기업과 동일선상에서 경쟁을 진행하고 있고, 경쟁 상대보다 빠른 연구결과를 내고 있다는 점에 고무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2상 임상시험에서는 '2중 보호 반응' 효과가 부각되고 있다. 2상 임상시험 중 1회 접종 28일 후 99.5%의 시험 참가자 체내에서 특이 항체가 형성됐고, 89.0%에서 특이 세포 면역 반응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개발 중인 백신이 인체에서 '2중 보호 반응'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2상 임상시험은 4월 12일 시작됐다. 시험 참가자는 1기보다 400명이 늘어난 508명이라고 중국 매체는 전했다. 연구팀은 이중맹검(二重盲檢) 무작위시험을 진행했고, 실제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 전원에서 불량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중맹검 임상시험이란 시험에 참가한 환자와 이를 진행하는 실험자 모두 실제 변화가 사실상 이뤄지고 있는 지 모르게 하는 방법이다. 통상 위약군과 연구 대상 약을 투여하는 그룹으로 나뉘는데, 실험자와 피실험자 모두 어느 그룹에 실험 대상 약품이 투여됐는지 사전에 알 수 가 없다.

코로나19 백신의 안전 용량도 제시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단일 용량 5x1010(viral particles) 이내 접종은 안전하다고 밝혔다. 

천웨이 연구팀의 2상 임상시험 발표 소식이 전해진 후 중국에선 백신 개발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창장르바오(長江日報)는 2상 임상시험 결과 식을 보도하면서 현재 중국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은 5종의 백신 개발 현황을 정리해 소개했다.

중국의 여러 제약사와 연구기관이 연구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 불활성화 백신 △ 재조합형 단백질 백신 △ 저독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벡터 백신 △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 △ 핵산백신의 5종이다.

중국에서 연구가 가장 활발한 불활성화 백신의 경우 국약그룹(國藥集團)이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 제약사는 양산 능력을 갖추고 이르면 연말 늦어도 내년 초 백신을 출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