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머스크,테슬라 CEO, 2.5조원 주식옵션 두번째 대박

6개월 시총 평균 1500억 달러 도달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07:5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0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전기차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21억달러(약2조5000억원)에 달하는 두번째 주식옵션을 행사할 수 있는 조건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테슬라 시가총액의 6개월 평균이 1500억달러에 달했기 때문이다.

21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는 4.54% 내려 1568.36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테슬라의 6개월 평균 시총은 처음으로 1500억달러에 도달하면서 머스크 CEO는 5월에 이어 두번째 연봉 대박을 기록했다.

테슬라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머스크는 지난 2018년 CEO 계약에 따라 5월 중순 첫번째 주식옵션을 행사할 권리를 획득했다. 지난 5월 중순 테슬라의 시총이 6개월 평균 1000억달러에 달했고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 169만주를 주당 350.02달러에 살 수 있는 권리를 얻었다. 5월 중순 머스크가 얻은 주식옵션 가치는 7억달러였지만, 이후 주가가 더 오르면서 급속도로 가치가 상승했다. 

이후 2개월 만에 머스크는 두번째 주식옵션을 행사할 수 있는 조건을 충족했다. 6개월 시총 평균이 1500억달러에 도달한 것이다. 첫번째와 두번째 주식옵션을 이날 주가로 환산하면 그 가치가 42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테슬라 주가는 지난 한 해 동안 500% 넘게 뛰었다. 2분기 테슬라의 자동차 판매가 예상을 웃돌며 22일 나온는 실적 기대감도 높아진 상황이다. 2분기 테슬라가 이익을 내면 4개 분기 연속 흑자로 뉴욕 증시의 간판지수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편입될 가능성도 높아진다.

하지만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하는 테슬라의 2분기 실적은 손실 2억4000만달러다. 다만, 한 달전 애널리스트들 손실 예상 평균 3억4000만달러보다 줄어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