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정의선 2차 회동…자율주행 수소차 함께 탔다

21일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양 그룹 경영진 회동
미래 자동차 및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 전방위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13:1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1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21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에서 두 번째 회동을 가졌다.

두 총수는 함께 자율주행차와 수소 전기차 등을 시승하며 미래 자동차 및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9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남양기술연구소를 찾았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사진=뉴스핌DB] 2020.07.17 peoplekim@newspim.com

현대차그룹 측에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과 서보신 현대·기아차 상품담당 사장, 박동일 연구개발기획조정담당 부사장 등이 맞이했다.

이번 회동은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한지 2달 만에 답방 차원에서 성사됐다.

양측은 3시간에 걸쳐 미래 자동차 및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 경영진은 차세대 친환경차와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robotics)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성장 영역 제품과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양사 경영진은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자율주행차와 수소 전기차 등을 시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 남양기술 연구소는 1995년 설립,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 시설로는 최대인 347만㎡ 규모를 자랑하며 1만4000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연구소 종합주행시험장은 양산에 앞서 자동차의 실제 주행 성능을 시험하는 곳으로, 직선거리가 약 5km에 달하며 시속 200여km를 낼 수 있는 만큼 세계 탑 수준의 시험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양 그룹 경영진은 3시간에 걸쳐 미래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오찬을 함께 한 후 회동을 마무리 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