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 재산 14억원 동결

  • 기사입력 : 2020년07월19일 12:4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0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약 1조6000억원 상당의 피해를 초래한 라임자산운용(라임)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피의자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재산을 동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6부는 최근 이종필 전 부사장에 대한 추징보전명령을 법원에 청구해 인용 결정을 받았다.

추징보전이란 피고인이 범죄로 얻은 수익을 확정되기 전 빼돌리지 못하도록 재산 처분을 금지하는 조치다. 검찰이 추징보전한 재산은 이 전 부사장 명의 아파트 지분과 예금, 채권, 주식 등 약 14억45000만원이다.

법원은 검찰 청구를 인용하며 이 전 부사장이 범죄 수익을 취득했고 이를 추징해야 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부사장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수재 등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은 박모 전 리드 부회장으로부터 투자 청탁을 받고 라임 자금 300억원을 리드 전환사채 납입대금으로 집행했다.

그 대가로 이 전 부사장은 2017년 939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 2개와 2340만원 상당의 고급 시계 등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부사장은 또 2017년 4월부터 같은 해 8월까지 아우디와 밴츠 차량을 제공받아 1억1198만원 상당의 이익을 챙긴 혐의도 있다.

서울남부지법 / 뉴스핌DB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