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정세균 총리 "1천㎞ 울타리로 야생돼지 차단, 역사에 남을 발상"

정 총리, ASF 방역현장 찾아 관계자 격려

  • 기사입력 : 2020년07월18일 14:37
  • 최종수정 : 2020년07월19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을 찾아 1000㎞ 울타리를 살펴보고 현장 관리와 농민과의 소통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18일 국무총리실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 포천시 양돈밀집사육단지와 멧돼지 차단을 위해 설치한 광역울타리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국토의 동서를 가로지르는 울타리를 설치해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한 것은 역사에 기록될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의 이날 방문은 양돈농장과 야생멧돼지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여름철 경각심 제고와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정 총리의 현장 방문에는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윤국 포천시장,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박양동 6군단장,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이 참석했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 [자료=환경부] 2020.07.18 donglee@newspim.com

정 총리는 우선 농식품부 차관과 포천시장으로부터 여름철 ASF 방역추진상황과, 양돈밀집단지 방역추진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그는 ASF 발생으로 국민들의 걱정이 많았지만 방역관계자들의 헌신으로 잘 대응해 왔다며 감사와 격려를 전했다.

ASF가 발병했던 농장에 사육 돼지를 재입식하는 것에 대해 정 총리는 "비어있는 농장에 재입식 하는게 당연하지만 너무 성급하게 하다보면 방역에 실패하는 단초가 돼 소탐대실 할 수 있을 것"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면서 농가와의 소통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챙겨 달라"고 지시했다.

야생멧돼지 차단을 위해 설치한 광역울타리 현장에서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으로부터 멧돼지 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정 총리는 "1000㎞에 이르는 울타리를 설치했는데 출입문 관리가 안되면 전체 울타리가 무의미 해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사명감을 가지고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방역기간이 길어져 현장 방역 관계자의 피로도가 상당한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다"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서 방역 성과를 이어가고 ASF가 완전히 종식될 때 까지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