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부겸 "이재명 부럽다, 국민 마음 정확히 읽고 시기마다 용감"

"유력한 대선주자 이재명, 국민 품에서 다시 살았다"
그린벨트 해제 주장 반대 "너무 쉽게 풀면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07월17일 10:57
  • 최종수정 : 2020년07월17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이 대법원 무효 취지 파기 환송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국민의 마음을 정확하게 읽고, 시기마다 문제가 되는 것을 용감하게 치고 나가 부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7일 불교방송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 지사에 대해 "저만 해도 정치를 오래 하다보니 용기가 많이 죽었는데 이재명 지사는 참 부럽다"며 "국민들이 지금 힘들고 답답할 때 바로 그게 사이다인데, 그것이 이 지사의 매력이고 강점"이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김 전 의원은 이 지사의 전날 대법원 판결에 대해서는 "박원순 시장이 비극을 당하고 난 뒤 이른바 민주당의 차기로 주목되는 인물들이 하나하나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있었다"며 "어제 유력한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이재명 지사가 국민의 품에서 다시 살아났다"고 환영했다.

이 지사의 대법원 판결 이후 대선가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면서, 민주당 당권 경쟁 구도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유력한 대선주자인 이낙연 의원을 따라잡아야 하는 이 지사와 당권 경쟁자인 김 전 의원의 연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그는 한편 최근 정부여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택 공급 확대와 관련해 의견이 나오는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린벨트 해제는 신중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 때부터 수도권에만 그린벨트 35만 평을 해제했지만 집값을 잡지 못했다"며 "오히려 그린벨트를 해제하면서 보상금이 들어간 것 중 반 정도가 다시 부동산 시장으로 오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활용할 수 있는 국공유지라든가 필요에 따라서 역세권 등에 고밀도 개발을 해서 공급을 늘릴 방법은 없는지 혹은 1인가구나 청년가구 신혼가구 등에게 맞는 그런 주택 양상은 없는지 다양한 공급방식을 세분화해서 봐야 한다"며 "그린벨트 문제는 우리 세대만 향유해야 할 권리도 아니다"고 역설했다.

그는 "정말 최후의 수단이 되기 전까지는 그린벨트 문제를 그렇게 너무 쉽게 풀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