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모더나 "코로나19백신 초기 임상서 전원 항체반응"... 주가 폭등

7월 27일 3차 임상착수, 올해 말 최대 1억회분 생산 목표

  • 기사입력 : 2020년07월15일 07:33
  • 최종수정 : 2020년07월15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제약회사인 모더나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2단계 임상시험에서 실험 대상자 전원에게 항체가 형성되는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에 오는 27일 3차 임상에 돌입한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게재된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mRNA-1273) 임상 2상 시험에서 45명 전원에 대한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는 18~55세 지원자 45명을 대상으로 백신 투여량에 따라 3개 집단(25㎍/100㎍/250㎍)으로 나눠 백신을 2차례 접종한 후 격리 관찰하는 2차 임상시험을 전개했다.

그 결과 25㎍ 그룹은 코로나19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의 향체가 형성됐고 100㎍ 이상의 고용량 투여 집단은 완치자보다 높은 수준의 항체가 형성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중 일부 집단에선 중성화 항체 수치가 코로나19 회복 환자보다 4배 더 높은 것으로도 나타났다.

연구에 참여한 모더나의 탈 작스 CMO(의료 총책임자)는 "이 1단계 데이터는 mRNA-1273을 사용한 예방접종이 모든 용량에서 강력한 면역 반응을 이끌어 냄을 보여준다"면서 "100㎍ 투여가 가작 최적의 용량이라는 것을 명백히 지지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작스는 이달 중 시작할 3차 임상에서는 백신이 코로나19 질병 위험성을 상당히 감소시킨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도 말했다. 모더나는 오는 27일 백신 개발의 최종단계인 3차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며, 87개 지역 3만명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임상은 100㎍의 후보 백신을 테스트 집단에 한차례 투여한 후, 29일 뒤 재투여한다. 일부에게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다.

회사는 이 백신이 판매 승인을 받게 될 경우, 2021년부터 최대 5억회분, 내년 말까지 독일과 미국에서 12억회분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모더나 주가는 나스닥 시장 마감 후 시간외 거래서 16% 이상 폭등한 88.82달러까지 올랐다. 정규장에서도 임상 3상 개시 소식에 4.54% 상승한 주당 75.04달러로 마감했다. 

안전성이 확인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