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현대엔지니어링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협력체계 구축

10일 글로벌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 MOU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07월12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12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현대엔지니어링은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LH는 지난 10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현대엔지니어링과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대한 정보공유 및 시너지효과 창출 ▲신규개발사업 후보지 사업성 공동검토 ▲신규 프로젝트 발굴시 합작투자법인(JV) 설립 추진 등 포괄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LH는 풍부한 신도시‧산업단지 개발 노하우를 갖춘 공기업으로 해외 G2G협력사업 발굴에 강점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전 세계 55개의 지사‧합작법인 등 네트워크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다.

앞으로 협력체계가 구축되면 민관협력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진출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와 건설 및 설계‧조달‧시공 분야 글로벌 기업인 현대엔지니어링이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민관협력 해외개발사업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