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김부겸 "당대표 2년 임기 완수할 것…모든 걸 던지겠다"

김 전 의원,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서 출마 공식화
부산시장 재보궐 후보추천 반대 "당헌 명시, 편의적 해석 여지 없다"
"20~30대의 좌절에 답할 수 있는 당 만들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09일 12:2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9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9일 차기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했다. 당 대표로 선출되면 임기 2년을 지키겠다고 해 이낙연 의원과의 차별성을 내세웠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꽃가마 타는 당 대표가 아니라, 땀 흘려 노 젓는 '책임 당 대표'가 되겠다"며 "임기 2년 당 대표의 중책을 완수하겠다. 국민을 하나로 모아 더 큰 민주당을 만들어 정권을 재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낙연 대세론'을 언급하며 "이른바 대세론 때문에 '중간에 그만두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많이 했을 것"이라면서도 "이 시대가 우리에게 던지는 과제가 만만치 않다. 양극화 해소를 위해 누군가는 고함을 치고 울부짖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의미에서 김부겸이 제일 잘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생각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 손을 잡고 '이 사람아 정치는 운동과 달라, 서생적 문제의식을 상인적 현실감각으로 풀어내서 국민보다 한 발짝 앞에서 국민과 함께 가는 것이 정치다'라고 했던 가르침을 잊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후보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7.09 kilroy023@newspim.com

김 전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된 고위공직자 다주택 문제에 대해선 "3개월 이내 처분해야 한다는 정부 권고를 따라야 한다"며 "그 이후에도 따르지 않는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부동산 과열 해법으로 제시된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선 "지금 답하지 못하겠다"면서도 " 우리 국민들의 삶 자체를 지켜내는 주거권 안정 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있게 토론해야 한다. 사회적으로 양보할 가치가 있다면 어디까지 양보할지, 공존 틀이 있다면 어디까지인지 논의해봐야 한다"고 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에 따른 재보궐 선거 후보 공천과 관련해선 "당원들과 상의해보겠다"면서도 "당헌에 분명히 명시돼 있는 부분은 편의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 잘못으로 그 직을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 추천을 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최근 정의당이 당 '1호 법안'으로 추진하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선 "오해의 소지가 있어 찬반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면서도 "성적지향에 관한 것들이 사회에서 합의되진 못했다. 그러나 어느누구도,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 자체가 짓밟히거나 혹은 피해를 보거나, 그분들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따돌림 당한다거나 이런 부분은 반드시 막아내는 그런 사회적인 제도는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청년 지지층 이탈과 관련해선 "당이 이 문제에 관해 문호를 열어놓고 그들하고 일상적으로 수시로 이야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는 흐름을 만들어내겠다. 당에 청년위원회가 있지만 더 활발하게 그분들과 현장에서 접촉하고 법제화 제도화를 찾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 세대가 갖고 있는 공정과 공평에 대한 요구가 사실을 잘못 알고 있어서 화낸다는게 아니란 걸 알고 있다"면서 "20~30대의 좌절에 답을 할 수 있는 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오는 8월 차기 전당대회는 이낙연 의원과 김 전 의원 간 2파전으로 치러진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