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타이어 장착 '포뮬러 르노 유로컵' 2020 시즌 개막

개최 50주년…F1 목표 신예 드라이버의 등용문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12:4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2: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는 '포뮬러 르노 유로컵'이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2020 시즌에 본격 돌입한다고 8일 밝혔다.

포뮬러 르노 유로컵은 프랑스 완성차 업체 르노의 모터스포츠 부문인 '르노 스포트 레이싱'이 주관하는 대회로 올해 개최 50주년을 맞는다. 특히 F1을 목표로 하는 신예 드라이버들의 등용문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타이어가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는 '포뮬러 르노 유로컵'이 오는 9일부터 2020 시즌에 돌입한다.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는 작년부터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경주차에 '벤투스 F200'과 '벤투스 Z217'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해왔다. 특히 루키 클래스인 '한국 트로피' 클래스의 매 라운드 우승자에게는 레이싱 타이어 세트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신예 드라이버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포뮬러 르노 유로컵 2020 시즌은 이탈리아 몬자 서킷에서 펼쳐지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 7개국을 오가며 총 10라운드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포뮬러 르노 유로컵' 외에도 'F3 아메리카' 등 유수의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 최고 권위의 전기차 레이싱 대회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에 3세대(Gen3) 경주차가 도입되는 2022-2023 시즌부터 전기차 타이어를 독점 공급할 파트너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후원 팀들에 전략 회의 및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모터스포츠 트레일러를 특별 제작하는 등 모터스포츠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