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대전·경북 특구, 실증 착수..'바이오·2차전지'육성 탄력 받는다

대전,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경북,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기준 마련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대전과 경북 규제자유특구가 기업연구 목적의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과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기준마련 실증 착업에 착수했다. 이를 통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체유래물을 공급하거나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다양한 산업적 목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와 기업 전용 인체 유래물 은행 공동운영과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등급분류 기준마련 실증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대전 경북 규제자유특구가 실증에 들어간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7.08 pya8401@newspim.com

지난해11월 바이오 메디컬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대전은 이날 충남대병원·을지대병원·건양대병원 등 3개병원이 체외진단기기 기업 등에 검체를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인체유래물은행을 공동 운영하는 실증작업에 들어간다.

그 동안 검체는 대부분 병원 연구용이 대부분이었다. 대전소재 바이오 기업들은 검체가 부족해 수도권이나 해외로부터 제공받아 연구개발에 활용해야 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대전 특구에서는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수준에 준하는 분양 위원회 구성과 인체유래물은행 공동 운영 규정을 마련했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검체 수요조사를 통해 지금까지 총 1만550개의 임상검체를 수집해 검체 분양을 준비했다.

이날 유방암 조기진단키트 개발업체에 인체유래물을 최초 분양하는 등 향후 특구사업자들의 제품개발 시기에 맞춰 겸체를 분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 메디컬 신제품의 조속한 개발과 조기 시장진입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로 지정된 경상북도에서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잔존 용량 파워 셀 밸런싱 상태에 따른 등급별 분류기준을 마련하는 실증에 들어간다. 9일 30㎾급 ESS(에너지 저장장치) 시제품을 제작해 빌딩 UPS(무정전 전원장치) 태양광 ESS  전기 오토바이 전동휠체어에 장착해 안전성을 검증한다.

'제2의 반도체'라 불릴 만큼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는 잔존가치가 높지만 그동안 배터리 진단, 성능평가, 재제조등에 대한 안전기준 미비 등으로 민간 투자와 초기시장 활성화가 쉽지 않았다. 

이번 실증을 통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다양한 산업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중기부와 경상북도는 초기단계에 있는 국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 활성화와 지역경제 육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대전과 경북의 실증은 지난 5월부터 추진해 온 세종(5월25일·자율주행) 강원(5월26일·비대면 의료) 전남(6월30일· e-모빌리티) 실증의 연장선에 있다. 대구·제주·경남 등도 7월중 실증에 예정돼 있다. 

김희천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장은 "대전과 경북 규제자유특구 실증을 통해 지역산업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대전시와 경상북도와 긴밀히 협력해 이들 특구를 글로벌 산업의 허브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북에서는 대기업의 규제자유특구 첫 사례인 GS건설의 100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어 에코프로GEM 등 5개사가 공장 착공을 준비 중이다. 대전 특구 내 체외진단기기 기업들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출이 전년 동월(5월) 대비 23.5배 증가한 6262만 달러를 달성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