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볼보, 전시장·서비스센터 내 모든 인쇄물 디지털 전환

기후중립 달성 위한 액션 플랜…태블릿PC 적극 활용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한 기후중립 액션 플랜 일환으로 모든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에 사용하는 모든 인쇄물을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에서 진행하는 볼보차의 지속가능 전략에 맞춘 볼보차코리아의 움직임이다. 2040년까지 기후 중립화를 달성한다는 글로벌 차원의 기후 대책 계획에 기반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모든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에 사용하는 모든 인쇄물을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이에 따라 국내 모든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사용돼온 제품 설명서와 액세서리 리플렛, 전시장 내 차량 제원표, 그리고 시승서약서 등의 인쇄물은 태플릿 PC의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된다. 이를 통해 종이 제작 및 인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전국 전시장에 준비된 태블릿 PC는 전자계약서 작성 및 서명에도 활용된다. 서비스센터에서도 정비 상담과 서명 절차도 태블릿 PC를 통해 디지털화한다. 고객은 문자 또는 이메일을 통해 인쇄물이 아닌 PDF 형식의 정비 견적서와 정비 점검 명세서를 받게 된다. 단, 금융 상품 계약과 보험 등 법적 구속력을 지닌 문서들은 인쇄물 형태로 유지된다.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로서 도로 위 안전을 넘어 미래가 이야기하는 지구의 안전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함께 해결해나갈 수 있는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볼보는 환경을 위한 단기적 목표인 '비전 2025'에 따라 2025년까지 자동차 수명주기의 CO2배출량을 40%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Δ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자동차로 달성해 ▲테일파이트 당 탄소배출량 50% 감축 ▲글로벌 공급망과 관련된 CO2 배출량 25% 감축 ▲신차에 적용되는 플라스틱의 25%를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사용 ▲회사 운영 전반에서 탄소 배출량 25 % 감소 등의 액션 플랜을 세우고 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