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의정부 장암주공 관련 확진자 21명…n차 감염 속출

오영환 국회의원 코로나19 검사서 음성…국회 본회의 예정대로
신세계백화점 하루 휴점, 확진자 다녀간 녹양동 주민센터 폐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22: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정부=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의정부시의 장암주공7단지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헬스클럽과 백화점으로 옮겨지면서 계속 확산되고 있다.

지금까지 장암주공 706동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n차 감염자까지 포함해 모두 21명으로 늘었다.

국회의원이 확진자와 악수했다가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국회 추경 처리 본회의가 오후 10시로 연기됐다.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아 국회 본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또 신세계백화점 의정부점도 하루 휴점했다. 확진자가 다녀간 녹양동 주민센터도 폐쇄 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배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디지털 그래픽 [자료=U.S. CDC]

의정부시는 녹양동에 사는 60대 A씨와 50대 B씨, 의정부동에 사는 60대 C씨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일 확진된 녹양동 60대 D씨의 접촉자로 확인됐고, 모임에 동행하거나 택시에 함께 탄 것으로 조사됐다.

D씨는 지난달 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남편으로부터 감염됐고, D시의 남편 E씨는 지난달 29일 확진된 장암주공7단지 입주민인 30대 F씨가 방문했던 의정부 헬스장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또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입주민이 신세계 백화점 의정부점 직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해당 백화점은 3일 하루 휴점했다.

이에 따라 장암주공7단지 관련 확진자는 입주민 9명, 2~4차 감염 12명 등 총 21명으로 늘어났다. 지역도 양주와 파주, 성남 등으로 확산 중이다.

의정부시는 이날 오전 B씨가 다녀간 녹양동주민센터를 폐쇄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의정부갑) 국회의원과 구구회 시의원도 녹양동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 됐다가 오 의원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l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