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고양서 일가족 3명 확진…명지병원 응급실 임시 폐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4:35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고양시는 덕양구 주교동에 사는 A씨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배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디지털 그래픽 [자료=U.S. CDC]

A씨는 지난달 27일부터 숨이 차는 등의 증상을 보였고, A씨의 딸과 손녀도 29일부터 오한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A씨는 지난 2일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판정을 받아 명지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병원에 갔던 A씨의 딸과 손녀도 현장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딸과 손녀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했다.

명지병원은 A씨가 병원에 도착해 초기 검사를 받은 응급실을 임시 폐쇄하고 의료진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방역당국은 A씨 가족의 동선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l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