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온전히 골프만 할수없었다'던 홍순상, KPGA 개막전 1R 선두... 최호성 1타차 추월

'선수회 대표 보느라 연습 소홀한게 되레 긴장감 줄여"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8:1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김용석 기자 = "온전히 골프만 할수 없었다."

홍순상은 2일 경남 창원시 소재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에서 열린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의 첫날 10언더파 62타로 최호성을 1타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점령했다.

15번홀 롱퍼팅 성공 후 세레머니를 하는 홍순상. [사진= KPGA]
4번홀 버디 퍼팅 성공후 세리머니하는 최호성. [사진= KPGA]

사실 그는 개막을 앞두고 고민이 많았다. 지난 4월20일 선수회 대표로 선출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각보다는 일이 많았다. 평소 연습에 치중한 우선순위가 달라졌다. 선수회가 먼저였다. 더군다나 올해엔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일들이 겹쳤다. 선수들의 고민도 많아졌고 공식 석상에 나설 일도 늘었다.

홍순상은 "선수회 대표를 맡으면서 올해 준비를 잘 못했다. 온전히 골프만 할수 없었다. 사실 불안했다. 공이 어떻게 맞을지 가늠을 못했다. 시합을 해봐야 알 것 같았다. 예전 시작이 좋을 때를 돌이켜 보면 숏게임하고 멘탈이 좋다. 하지만 샷은 항상 부족한 느낌이었다.(그래서 연습을 많이했다). 하지만 오늘 라운드로 회복이 된 것 같은 느낌이다"고 밝혔다.

대회에 나서는 선수들은 개막전엔 예민해지고 불안하다. 밥도 잘 안 넘어간다. 홍순상은 "선수회 대표를 하는 게 개막전 긴장감을 덜어주는 데 도움을 주지 않았나 한다"고 힘줘 말했다.

개막전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도 소개했다.
홍순상은 "개막전에 선수들 대부분 설레는 기분이었다. 나는 그렇지 않았다. 그래도 코로나로 인해 지금에라도 시작해 다행이다. 올해 있는 대회 잘 마무리하고 내년에 더 기대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무관중 대회선 홍순상은 "개인적으론 갤러리가 많이 있는 게 좋다. 보기에도 좋고 플레이 하는데도 좋다. 한편으론 신경쓸게 적어 집중할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첫번째 홀(파4)서 버디를 낚는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후 6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최호성을 무섭게 추격했다. 3번홀(파5)에서의 보기를 4번홀(파3) 더비로 맞바꾼 그는 5번(파5),6번(파4), 7번(파3), 8번(파4), 9번(파4)로 마무리했다.

후반 잠잠하던 그는 15번홀에선 무려 28.5m 거리에서 버디를 성공시켰다. 이후 17번홀(파4)에서의 버디후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추가, 단독 선두를 꿰찼다.

홍순상은 15번홀 상황에 대해 "맞바람이 많이 불었다, 순간, 예전에 긴 거리 퍼트를 넣었던 것이 불현 듯 생각났다. 2008년 신한동해 오픈때의 32발자국이었다. 난 칠 때 발자국을 센다. 이번엔 35 발자욱이었다. 시합때 내 경험으로는 최장 거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8번홀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그는 "3번을 할까 5번을 쓸까 고민하다 뒤로 넘어가는 게 낫겠다 싶어서 3번우드를 사용했다. 거리가 딱 맞게 들어갔다. 노린게 들어갔다"고 전했다.

첫날 공동3위(8언더파)엔 이창우와 이정훈, 공동5위(7언더파)엔 장승보, 최진호, 이성호, 이경준 총 4명이 포진했다.

이번 대회 출전선수는 3년만에 최다다. 총 156명의 선수들이 출전했다. 이는 2017년 '카이도시리즈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이후 3년 만이다. 2019 시즌 최대 참가 선수 인원은 144명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