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의정부서 20대 여성 살해 뒤 자수 40대 "우발적 범행"

경찰 "범행동기 신빙성 떨어져...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5:4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정부=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의정부시에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자수한 A(41) 씨는 피해자의 직장 상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로고[사진=뉴스핌DB]

A씨는 피해자를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살해 동기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의정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11시께 "사람을 죽였다"고 112에 스스로 신고했다. 서울 도봉구에서 검거된 A씨가 지목한 의정부시의 한 오피스텔 4층에서 경찰은 숨진 B(25·여) 씨를 발견했다.

B씨가 발견된 오피스텔은 A씨가 올해 초부터 경제 관련 콘텐츠를 만드는 업체의 사무실로 확인됐다. 직원은 A씨와 숨진 B씨 2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살해 동기에 대해 앞뒤가 맞지 않는 진술을 하고 있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며 "B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