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외환] 달러/원 환율, 1203원 마감...中 홍콩보안법 통과에 상승

"유동성 정체로 달러 강세 예측돼"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6:18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홍콩을 사이에 둔 미중간 대치가 이어지면서 달러/원 환율이 1200원대 초반으로 올라섰다. 중국 당국이 미국의 홍콩 특별대우 박탈에도 불구하고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을 통과시키면서 양국간 갈등은 고조될 전망이다.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이 전일 종가 대비 4.4원 오른 1203원에서 마감했다. 달러/원 환율은 이날 1198.5원에서 출발해 장 초반 하락하며 1195원대까지 떨어졌다. 이후 반등해 1200원대에서 마무리됐다.

[자료=인베스팅닷컴]

금일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예상대로 홍콩 보안법을 강행해 처리했다. 보안법은 다음날인 7월 1일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보안법은 홍콩내 반정부 행위와 테러, 외부세력에 의한 내정간섭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미 상무부는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박탈하며 보안법 처리에 불만을 표시했다. 미국은 홍콩에 방산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미국산 첨단기술 제품 접근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날 시장에서는 미 증시 선물지수가 하락세로 꺾이면서 환율 상승압력을 가중했다. 나스닥100선물지수는 오후 3시경 1만선 아래로 떨어져 9975.75를 찍었다.

외국계 은행 딜러는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 대응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는 가운데 변동성 확대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분간 1200원대 레벨을 지킬 것"이라며 "시장뉴스에 의해 좌우되겠지만 그간 확대되던 유동성이 다시 주춤하면서 달러강세 흐름이 예측된다"고 전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