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민노총 집회 자체 촉구..."1000만 시민 건강권 위협"

전일대비 확진자 7명 증가, 집단감염 여전
민노총 대규모 집회 예고, 10만명 운집 예상
방역통제 어렵고 대규모 감염 우려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1:37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오는 주말로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 자체를 공식 요청했다. 방역수칙 준수가 어려운 집회 특성상 1000만 서울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집단감염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민노총의 자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서울시는 30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전일대비 7명 증가한 131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320명이 격리, 985명이 퇴원 조치됐으며 사망자는 7명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열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우선 입법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김명환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06.10 mironj19@newspim.com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3명 추가된 가운데 관악구 왕성교회, 도봉구 요양시설 등 기타 집단감염 사태는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왕성교회 신도가 근무한 영등포구 소재 카드회사에서 2~3차 감염이 확인되는 등 소규모 집단감염 위험성은 여전하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서울시는 이런 상황에서 오는 토요일 도심 한복판에서 대규모 민노총 집회가 예고된 점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나타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재확산이 발생한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노동자의 삶을 지키자는 집회 취지는 이해하지만 1000만 시민의 건강권이 무엇보다 우선이다. 대규모 인파가 모이면 방역수칙 준수가 쉽지 않고 확진자가 발생해도 역학조사 자체가 쉽지 않다"며 "민노총에 집회를 자체할 것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4일 을지로입구역에서 종각, 명동 인근에서 10만명이 참여하는 '전국 노동자 대회'를 개최한다고 경찰측에 신고한 상태다. 별도의 가두행진은 예고하지 않았지만 집회 특성상 집단감염 위험성을 무시할 수 없다.

일단 서울시는 집회금지 등 강제적인 조치보다는 민노총의 대응을 지켜본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민노총이 집회 장소로 신고한 지역들이 서울시가 집회금지 장소로 지정한 광화문광장, 서울역광장 등에 포함되지 않아 법적 대응은 사실상 어려운 상태다.

나 국장은 "계속 민노총에게 집회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 상황에 맞춰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