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방글라데시 여객선 전복돼 어린이 포함 최소 23명 사망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9:5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다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부리강가강을 운행하던 여객선이 29일(현지시간) 전복돼 어린이 3명을 포함해 최소 23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실종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승객 50여명을 태운 여객선은 이날 오전 부리강가강에서 다른 배와 충돌해 전복됐다.

일부 승객들은 강둑까지 헤엄쳐 나왔지만 많은 승객이 아직 실종 상태다. 현지 소방 당국은 지금까지 23구의 시신을 수습했으며 실종자들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 지역이 저지대로 구성된 방글라데시는 수로 이동이 활발하지만 안전 규정은 미흡해 매년 여객선 침몰 사고로 수백명이 사망한다.

방글라데시 다카 부리강가강의 여객선 전복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