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부터 삼성까지...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화려한 혼맥'

아모레G, 탄탄한 혼맥지도...보광·삼성·중앙일보와 사돈의 연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6:28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장녀인 민정(29)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인 정환(35)씨가 약혼하면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화려한 혼맥이 주목받고 있다.

보광과의 사돈의 연으로 서경배 회장은 롯데부터 삼성가(家)까지 재계에서 가장 폭넓은 혼맥 지도를 완성하게 됐다.

◆서경배 회장, 식품·유통·투자·언론 아우르는 혼맥 '눈길'

29일 재계에 따르면 서민정씨와 홍정환씨는 지난 27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하객 30여명을 초청해 소규모 약혼식을 진행했다. 공개 연애를 시작한 지 약 3개월 만이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2020.06.02 hrgu90@newspim.com

이들의 결혼이 성사되면 서경배 회장은 범 삼성가와 사돈을 맺게 된다. 홍정환씨의 부친인 홍석준 회장은 보광그룹 창업주인 고(故) 홍진기 회장의 셋째 아들로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씨(전 리움미술관 관장)가 누나다. 홍정환씨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종사촌 사이다.

이번 약혼식에 삼성가가 '총출동'한 것도 예상과 다르지 않았다. 이재용 부회장을 제외한 주요 인물들은 모두 약혼식에 참석해 부부의 연을 약속하는 이들을 축하했다. 홍 전 관장을 비롯해 홍정환씨와 고종사촌 관계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서경배 회장 본인도 1990년 농심 신춘호 회장의 막내 딸인 윤경씨와 결혼해 롯데그룹과의 인연을 이어왔다. 신춘호 회장은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동생이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작은아버지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언론계와의 혼맥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서경배 회장의 형인 서영배 태평양개발 회장은 방우영 조선일보 명예회장의 장녀 방혜성씨와 결혼했다. 또 이번에 사돈을 맺게 되는 고 홍진기 회장의 장남은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 씨가 약혼식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6.27 mironj19@newspim.com

◆2014년 시작된 보광-아모레 관계...'승계 1위' 입지 커질 것

약혼식의 주인공인 서민정씨는 아모레G 지분 2.93%를 보유한 그룹 2대 주주로 경영 승계 유력 후보다. 현재 아모레퍼시픽에 재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그는 2017년 아모레퍼시픽 평사원으로 입사했다가 같은 해 6월에 퇴사해 중국 장강상학원의 MBA과정을 수료했다.

그룹 주요 계열사 지분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에스쁘아 지분 19.52% ▲에뛰드 지분 19.5% ▲이니스프리 지분 18.18% 순이다. 이 외에도 서민정씨는 농심홀딩스 지분 0.28%를 보유하고 있다. 주식평가액만 약 2000억원으로써 지난해 국내 30대 이하 주식부자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서민정씨와 홍정환씨가 결혼하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한층 탄탄한 혼맥을 보유하게 된다. 재계 관계자는 "서민정씨는 한국판 델핀 아르노(루이뷔통 모에헤네시의 상속녀)로 불릴 만큼 업계에서 막대한 주목을 받는 인물"이라며 "혼인이 성사되면 아모레퍼시픽그룹 내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제 상대방인 홍정환씨는 보광창업투자에서 투자 심사를 총괄하고 있다. 지주사 BGF 지분은 0.52% 보유하고 있다.

현재 홍정환씨가 속해 있는 보광창업투자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인연은 2014년부터 시작됐다. 보광창투는 과거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2014년 보광창업투자가 투자한 IoT(사물인터넷) 기반 뷰티 디바이스 등이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