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PGA] 노승열 "군대와 코로나 휴식기 기간 연습이, 최고 성적 계기됐다"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 공동11위
우승은 더스틴 존슨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5: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PGA투어에서 휴식기를 가졌다. 또 군대에 있으면서 하지 못했던 연습을 많이 할 수 있게 되었다."

노승열(29)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 TPC리버 하일랜즈(파70)에서 열린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를 기록, 1언더파 69타로 끝냈다,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써낸 노승열은 공동11위에 자리했다.

노승열은 공동11위를 기록, 최고 성적을 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 시즌 열린 4차례의 PGA 대회에서 모두 컷탈락한 그는 이번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노승열은 PGA투어와의 인터뷰에서 "우선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힘든 상황에서, PGA투어에서 휴식기를 가졌다. 또 군대에 있으면서 하지 못했던 연습을 많이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다시 경기가 재개되고 최고로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014년 취리히 클래식서 PGA 투어 1승을 올린 후 지난 2017년 10월 더 CJ컵을 끝으로 입대한 뒤 지난해 8월 전역했다.

국내 최연소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노승열은 배상문 선수 이후 처음으로 미국 PGA투어 측에서 투어 시드를 연장해준 덕분에 전역 후 '2019~2020 PGA투어'에 복귀했다

이어 그는 "군대를 다녀온 것에 대해서 한번도 아쉽다거나 아깝다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새로운 것에 대해 많이 배웠고, 더욱 성숙해 질 수 있었던 시간이었고, 내 전반적 인생에 있어 의미 있고 좋았던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다시 투어에 복귀해서 적응을 하는 과정에 조금 힘든 부분도 있었고, 또 워낙 뛰어난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하니까 초반에 힘든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2~3달의 휴식기가 생기면서 투어 생활의 루틴에 조금씩 적응해 갔던 것 같다. 그래서 이러한 적응을 거치면서 투어에서 경쟁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노승열은 "남은 시즌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데 까지 최선을 다해서 성적을 내야 할 것 같다. 앞으로 올 시즌에 많은 대회가 남지 않았다. 앞으로 한 3~4개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 이번 주 같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회서 더스틴 존슨(미국)은 최종합계 19언더파 194타로 1년4개월여만에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33만2000달러(약 16억원)이며 존슨은 이 우승으로 통산21승을 쌓았다.

[동영상= 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