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15% 인상' 레미콘 제조사 vs 운반사업자 대립..7월1일 집단행동

137개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 기자회견 열고 "15% 인상 수용불가"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 "15% 인상 거부시 1일부터 차량운행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3:4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레미콘 운반비 인상폭을 놓고 제조사와 운반사업자가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운반사업자는 15% 인상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내달 1일부터 집단행동을 예고하고 있다. 반면 제조사들은 코로나19로 판매량이 19% 감소하는 등 경영난이 심각해 인상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205개 공장)는 29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운반사업자의 15% 인상요구는 현재의 경영상황을 무시하고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레미콘 운반비 인상폭을 놓고 제조사와 운반사업자들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운반비 15% 인상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2020.06.29 pya8401@newspim.com

김영석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와 국내 건설경기 침체가 맞물리면서 레미콘 판매량이 전년 5월대비 19% 감소했다"며 "이같은 위기상황에도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15% 인상과 불응시 집단 운송거부를 예고하고 있다"며 우려감을 나타냈다.

김 이사장은 이어 "제조사들은 어려운 경영난에도 상생 차원에서 운반비를 매년 5∼6% 인상해 왔다"며 "아직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았는데도 15%라는 무리한 인상을 요구하며 이를 집단 운송거부를 통해 관철하겠다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무리한 요구"라고 지적했다. 

레미콘 제조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레미콘 차량의 평균 1회전 운반비는 4만6500원으로 하루 5회전, 22일 근무를 가정할 경우 한달 평균 511만5000원의 수입을 올린다. 연환산 6130만원으로 운반사업자 주장대로 15% 인상될 경우 월평균 588만원, 연평균 7058만원으로 오른다.  

정진학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회장은 "레미콘 판매 부진으로 공장 가동률이 31.4%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운반비를 인상하고 레미콘 단가까지 올리면 결국 인상 여파는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상생협력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반면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지난 10년간 운반비가 동결됐고 차량가격과 부품·보험료 인상 등으로 15%인상은 과하지않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 소속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 장홍기 정책국장은 "제조사들이 운반비를 연평균 5%정도 인상한것은 최근 5년밖에 안됐다"며 "지난 2004년부터 10년간 운송비가 동결됐기 때문에 최근 5년간 인상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물가와 임금인상 감안하면 결코 과도한 요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2004년부터 2013년까지  1회전 운반비가 겨우 2980원 올라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하면 사실상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게 장 국장의 주장이다. 

여기다 레미콘 차량 가격이 대당 10년전 6000만원대에서 1억2000만원으로 2배이상 올랐고 이에 따라 부품·정비비용과 보험료 등도 덩달아 올랐다고 한다. 최근 정부에서 10년 넘은 레미콘 차량에 대한 검사를 1회에서 2회로 늘린 것도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그만큼 차량 교체주기가 빨라져 감가상각비가 커졌다는 설명이다. 

장 국장은 "레미콘제조사들이 과거 건설경기가 좋을때 운반비를 동결시켜놓아 운반사업자들은 감가상각비용 등을 제외하면 사실상 최저임금에 가깝게 생활해 왔다"며 "제조사들은 자신의 어려움만 강조하지 말고 운송업자들의 어려움도 배려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에 따르면 전국 레미콘 운반업체의 평균 월수입은 400만원 정도이며 차량 감가상각비와 보험료 등 180여만원을 제외하면 실질소득은 220여만원에 불과하다. 

장 국장은 "1억원 넘는 고가차량에서 200만원 조금 넘게 벌고 있는 운반사업자들에게 임금인상을 자제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30일까지 제조사들이 운송비 협상에 응하지 않을 경우 7월1일부터 레미콘 운반차량의 번호판을 떼어내 집단휴무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신 레미콘연합회 지부와 임금인상에 합의한 레미콘 제조사들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운행을 재개하겠다는 여지는 남겼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