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사무금융노조 "금감원, 옵티머스 펀드 자산동결·회수 나서야"

"고객·판매직원 모두 피해 당한것"
"긴급 유동성 지원 대책 마련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3:1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은 29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 상환 불능 사태에 금융감독원이 관리·감독을 책임지고 적극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무금융노조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감독원은 피해고객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관련 자산의 광범위한 자산 동결에 이어 즉각 회수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2020.05.11 pangbin@newspim.com

노조는 "이번 사건의 전말은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사모펀드 운용계획서 상의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자산에 편입하지 않고, 실체도 불분명한 부실 무보증 사모채권을 편입하고 관련 제반 문서와 계약서를 모두 위·변조해 고객은 물론, 판매사와 판매 직원까지 모두를 속인 엄청난 금융 범죄 사기극"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기펀드 사건이 최근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데에는 금융감독원의 책임이 엄중하다"면서 "지난해 11월부터 금융감독원은 사모펀드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섰으며 옵티머스 자산운용 또한 점검대상에 포함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그러나 금융감독원의 점검은 계약서나 자산명세서의 문제점은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며 "수탁회사와 사무수탁사 산의 자산명세 실체를 교차 검증만 했어도 이러한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지시한 것도 금융감독원의 종전 점검 방식으로는 이러한 사태를 조기 예방할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자인한 것이라고 노조 측은 강조했다.

노조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자산동결과 회수를 촉구하며 "검찰이나 법원의 권한이라는 핑계로 범죄자들이 자산을 은닉하고 도주하는 상황을 금융감독원은 절대 수수방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금융감독원이 긴급유동성 지원 마련 대책에 나서야한다며, 판매사가 피해 고객의 유동성 위기를 지원할 수 있는 '긴급대출'을 실행할 수 있도록 기관 협조의 절차적 해결을 촉구했다.

노조는 "금융감독원을 시작으로 이후 수탁회사, 사무수탁사에 대한 책임도 강력하게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