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집합금지 즉각 해제하라"...코인노래방 업주들, 서울시 '규탄'

서울 코인노래방 비대위, 서울시에 탄원서 제출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2:3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 서울 영등포구에서 코인노래연습장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서울시가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지난 5월 이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인노래방 문을 열지 않아도 월세, 보험료, 전기세 등 500만원을 훌쩍 넘는 비용을 지불하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생계 유지가 전혀 안 되고 있다"며 "사람이 사는 건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민을 위해준다고 했는데, 우리도 집 없는 서민"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코인노래방 대표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9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시에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명령 즉각 해제와 손실 보상안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코로나19로 확진자가 늘어나자 서울시는 지난달 22일 감염법예방법에 따라 관내 전체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에 따르면 관내 코인노래방은 청소년 게임 제공업체 내 설치된 42개소를 포함해 총 617개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 서소문2청사 앞에서 서울 코인노래연습장 비상대책위원회에 의해 열린 '서울지역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명령 해체 촉구 집회'에서 코인노래연습장 업주들이 손 팻말을 들고 있다. 이날 코인노래연습장 비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집합금지 명령 즉각 해체, 서민 생존권 보장, 탁상행정 규탄 등을 촉구했다. 2020.06.29 alwaysame@newspim.com

코인노래방 업주들은 서울시의 과도한 집합금지 명령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게 됐다는 입장이다. 비대위는 "교회나 클럽과 달리 환기 시스템을 갖춘 독립된 공간에서 소수 인원이 오락 활동을 한다"며 "코인노래방은 흡기·배기 등 환기 시스템이 완비된 구조로,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할 경우 확진자 발생이 현저히 낮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기도와 인천시는 집합금지 명령 후 2주가 경과한 뒤 해제했고, 해제 이후 코인노래방에서 확진자가 없다"며 "그런데 서울시는 4주가 지난 지금까지도 집합금지를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와 인천시 사업자와 서울시 사업자 간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날 비대위 집회에는 코인노래방 업주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서민 생존권 짓밟는 박원순은 각성하라", "코인노래방 위험성 부풀린 서울시는 사죄하라", "위법적인 집합금지명령 즉각 취소하라"는 등 구호를 외쳤다. 집회를 마친 후에는 서울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탄원서를 제출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