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르포] 상폐! 운명의 6.29, 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 커피의 내일은? <下>

중국 속도의 기적, 영업 IPO 모두 전광석화
탄화이셴 덧없이 무너진 茶의 나라 커피 신화

  • 기사입력 : 2020년06월28일 20:0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0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上 에서 이어짐>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메체와 증시 전문가들은 29일 상장 폐지는 루이싱과 경영진들에 대한 책임추궁과 처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말한다. 현재 미국과 중국 양측에서 진행되고 있는 22억 위안 매출 조작 분식회계 사건 내막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라 행정 처분 및 형사 처벌, 투자자 집단 소송 등으로 수난은 2년 이상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국 매체 진룽제(金融界)는 IPO 상장 지역인 미국 법에 따르면 고의에 의한 증권 사기 범죄는 최고 형이 25년이라며 이에 대한 개인과 법인의 벌금 최고액은 각각 500만 달러, 2500만 달러라고 밝혔다. 이밖에 법인과 책임자에 대한 투자자 집단 소송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법인 등록지이면서 주영업 무대인 중국에서도 기업 허위 재무보고와 관련한 조사 결과에 따라 핵심 책임자들이 회계법과 형법, 증권법 위반 등과 관련한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4월 2일 루이싱 재무조작 사건발생 후 불법 행위를 명백히 밝혀 관련자들을 엄정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루이싱 커피의 영업 성장과 증시 상장은 누구나가 다 인정하는 '중국 속도'로 빠르게 이뤄졌다. 루이싱은 어느날 갑자기 혜성 처럼 등장했으며 중국 커피 소비시장에서 스타벅스를 잠재울 기린아로 기대를 모았다. 2017년 10월 1호점 베이징 인허(銀河) SOHO 개점후 2019년 4월 22일 나스닥 IPO 신청, 5월 상장 성공 까지 루이싱은 초 스피드의 성장가도를 달려왔다.  

2018년 작은 매장에 앱(APP)을 통한 커피 판매, 즉 모바일 인터넷 빅데이터 기술에 기반한 신소매 모델이 루이싱 신화를 일군 토대가 됐다.  앱 예약을 통한 테이크 아웃 판매 방식은 고객이 매장에 머무는 시간을 채 30초도 안되게 줄였고 그만큼 매장 효율은 높아졌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루이싱 커피가 내부적으로 공청회 신청 철회를 통해 상장폐지를 수용키로 결정한 6월 24일 베이징 산리툰 SOHO의 루이싱 커피 매장 앞에 마스크를 한 행인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0.06.28 chk@newspim.com

2018년 7월 A 시리즈 펀딩에 성공하고 같은해 말 영화 색계의 주인공 탕웨이를 모델로 영입해 '그녀가 한 잔 쏜다'는 광고를 내보내면서 루이싱 영업은 그야말로 '달리는 말에 날개를 단 격'이 됐다. 루이싱은 2018년 12월 25일 2000점 돌파 소식을 알렸다. 2019년 1월에는 4500점 목표를 밝혔고 루이싱은 1년만인 2020년 1월 직영 매장 4507개로 이 비전을 달성했다.

'탄화이셴(曇花一現, 무수한 세월중에 잠깐 나타났다가 눈깜짝할 새 덧없이 사라짐)'. 루이싱 커피 신화는 눈부신 성장세 만큼이나 추락도 전광석화 처럼 빠르게 진행됐다. 2020년 4월 2일 터진 재무조작 사건으로 주가가 85%나 폭락하면서 예고된 루이싱 상장폐지의 비극은 3개월만에 막을 내렸다. 자본시장 참여자들의 갈채와 환호를 받으며 2019년 5월 나스닥에 입성한지 1년 1개월 만이다.     

4월 3일 중국 증감회는 재무조작을 엄중한 사건으로 규정헸고, 4월 5일 루이싱은 공식 사과를 했다. 4월 27일 중국 증감회 조사 착수에 이어 5월 19일 나스닥이 1차 시장 퇴출 통보를 발표했다. 23일 나스닥은 2차 퇴출 통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루이싱은 이날 즉각 항변을 위한 공청회 신청 의사를 밝혔지만 6월 26일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공청회 신청 철회와 6월 29일 거래 중단및 상폐 착수 계획을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펑타이구 화샤싱푸 빌딩내 루이싱 커피 계열 샤오루차 점이 나스닥 상장 기업임을 알리는 문구를 적어놓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20.06.28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