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서울미술관 설계공모 화상심사 진행…세계적 건축가 참여

2023년 금천구 건립 서서울미술관 국제지명 설계공모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11: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서울시는 2023년 금천구에 건립하는 서서울미술관을 세계적 건축가의 혁신적 설계를 통해 서울을 대표할 건축물로 건립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분관인 서서울미술관은 서울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으로 주목받고 있다.

금천구청 인근 금나래중앙공원 내 연면적 약 7000㎡ 규모의 공원 속 미술관으로 조성되는 서서울미술관은 국내외 저명 건축가가 참여하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공모운영위원회를 거쳐 지명한 팀은 ▲THE_SYSTEM LAB(김찬중) ▲One O One Architects(최욱) ▲SKM Architects(민성진) ▲Jiakun Architects(리우 지아쿤, 중국) ▲Riegler Riewe Architekten(로저 리베, 오스트리아) 등 5개다. 중국 3대 건축가 중 한 명인 리우 지아쿤과 독일과 오스트리아에서 활동하는 로저 리베, 여행업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월드 트래블 어워드'에서 3년 연속 '한국 최고의 리조트'로 선정된 힐튼 남해 골프&리조트를 설계한 민성진 등 유명 건축가들의 참가로 기대를 모은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스핌DB]

서울시는 최종 당선작 선정을 위한 심사를 26일 연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화상심사로 진행된다. 심사 전 과정은 유튜브 '도시공간개선단' 채널에서 오후 1시부터 생중계돼 관심 있는 누구나 참관할 수 있다.

화상심사는 '디지털 심사장'(돈의문 박물관 내 도시건축센터 지하1층)에서 진행된다. 심사장에 설치된 디지털 패널과 대형 스크린을 통해 도면을 보면서 심사하고, 현장에 영상 카메라를 설치해 심사장 상황을 해외 참가자와 심사위원에게 실시간 중계한다. 해외 참가자 및 심사위원은 클라우드 기반 화상회의 시스템에 접속해 심사장에서 송출하는 영상을 보면서 발표‧심사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부터 세계 최초로 설계공모 전 과정에 종이를 없애고 100% 디지털‧온라인화하는 디지털 공모를 시행한데 이어, 이번 심사에서는 심사위원-참가자 간 소통까지 비대면 방식을 시도한다.

서울시 설계공모 통합 홈페이지 '서울을 설계하자'를 통해 설계공모 공고부터 건축가들의 참가등록과 실제 작품 제출이 이뤄진다. 작품 심사는 돈의문박물관 내 140㎡ 규모로 설치된 '디지털 심사장'에서 화면을 통해 진행된다.

심사는 전문가 5인의 심사위원단이 맡는다. 특히 '공원 속 미술관'이라는 특징을 고려해 하버드 GSD대학 조경학 교수인 니얼 커크우드 교수를 초빙, 조경 분야에 대한 심사에도 중점을 둔다. 국내 심사위원으로는 이충기 서울시립대 교수, 손진(이손건축사사무소), 위진복(UIA건축사사무소), 이소진(아뜰리에 리옹 서울) 등이 참여한다.

최종 당선작은 30일 발표되며, 당선팀은 기본 및 실시설계 계약 체결에 대한 우선협상권이 주어진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