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랩지노믹스, 35분내 코로나 검사 가능한 진단키트 개발

  • 기사입력 : 2020년06월24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06월24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랩지노믹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에 35분이 걸리는 'LabGun COVID-19 Exo FAST RT-PCR Kit'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키트는 질병관리본부의 응급용 선별검사 긴급사용승인과 식약처 수출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이 제품은 코로나19 환자의 검체를 채취한 후 검체 전처리(RNA추출)부터 결과 도출까지 35분 가량이 걸린다. 기존 실시간유전자증폭(RT-PCR) 방식 키트는 RNA추출 이후에 결과 도출까지 2시간 30분이 소요됐다.

랩지노믹스 CI [사진=랩지노믹스 제공]

식약처는 이날 코로나19 응급용 선별검사 목적으로 랩지노믹스의 진단키트를 포함해 3개 제품을 승인했다.

응급용 긴급사용 승인제도는 응급환자 대상으로 사용되는 키트다. 당국은 긴급수술이나 분만 등을 앞둔 응급환자의 처치가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 제도를 마련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정식 승인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