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지난밤 서울 첫 열대야...작년보다 한 달 빨라

  • 기사입력 : 2020년06월24일 08:27
  • 최종수정 : 2020년06월24일 0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올해 서울에서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지난해 서울 첫 열대야보다 한 달 가까이 빨랐다.

기상청은 23일 오후 6시부터 24일 오전 7시 20분까지 서울과 원주 지역에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밤 사이 따뜻한 남동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지난 23일 오른 기온이 내려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올라 말복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경기장 북측광장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19.08.11 dlsgur9757@newspim.com

열대야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온도가 25도 이상으로 유지돼 무더위가 지속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지난 23일 밤 서울과 원주 기온은 각각 25.6도와 25.1도였다. 올해 첫 열대야는 지난 6월 8일 26.7도를 기록한 강릉이었다.

올해 서울 열대야는 지난해와 비교해 한 달 가까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 첫 열대야는 7월 19일이었다.

이날 본격적인 장마 기간에 돌입하면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현재 백령도 등 서해 5도에는 시간당 15mm 내외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화성·평택 등 경기남부에는 시간당 1mm 내외의 약한 비가 오고 있다.

서해상에 위치한 비구름대가 북동진하면서 관악·서초 등 서울 남부 지역에도 비가 시작됐다. 비는 오전 9시쯤 수도권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