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선택적 패스제' 요구 한양대 학생들 본관 진입…총장 면담은 무산

"실패한 학사운영 구제책, 선택적 패스제 채택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9:1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4일 0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한양대학교 학생들이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촉구하며 대학 본관에 진입하는 등 공동행동에 나섰다. 학생들은 학교 측과의 소통을 요구하며 총장실을 직접 찾아갔지만 총장의 부재로 면담은 이뤄지지 못했다.

한양대 총학생회 교육정책위원회는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 교내 신본관 앞에서 '6·23 한양인 공동행동'을 개최했다. 이날 공동행동에는 총학을 비롯한 학생 150여명이 모여 선택적 패스제 도입 및 감염병관리위원회 학생대표 참여 보장, 학생들과의 소통 등을 촉구했다. 

검정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학생들은 '학생무시 불통행정 책임지고 총장은 사과하라', '우리는 일방적이고 무능한 본부를 거부한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23일 한양대학교 신본관 앞에서 개최된 집회 현장. 2020.06.23 urim@newspim.com

총학 측은 "기말고사 기간동안 유증상자가 발생했고, 600명 학생들이 자가격리 대상이 됐지만 학교와 총장은 단 한 순간도 진중하게 학생들의 목소리에 답하지 않았다"며 "일방적이고 무능한 행정을 오늘만은 제대로 따져 물어야겠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류덕경 총학 교육위원장은 "어제 감염병관리위원회가 열렸고 선택적 패스제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했지만 역시나 학교로부터 돌아온 답변은 거부, 학생대표단과 만남도 거부"라며 "최소한의 만남조차 학교는 할 생각이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송현정 정치외교학과 정학생회장은 "학교는 선택적 패스제를 검토 중이라 밝혔고 학생들은 소통 기대감에 부풀어 올랐지만 교육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거부라는 결과가 돌아왔다"며 "코로나19 위험 속에서 공정성과 교수들 성적평가가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비대면 시험을 치르고, 선택적 패스제를 거부하는 것이 학교가 생각하는 교육적인 건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가 비상식적인 행정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교수들이 투표한 후 이사장 승인을 통해 선임되는 총장 선임 방식"이라며 김우승 총장의 사과 및 감염병관리위원회 의장 겸 부총장 사퇴를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23일 150여명의 한양대학교 학생들이 본관 1층까지 진입한 집회 현장. 2020.06.23 urim@newspim.com

집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발언 이후 총장을 직접 만나기 위해 총장실이 위치해 있는 본관 안으로 진입했다. 하지만 총장이 이미 부재중이라 면담은 결국 불발됐다.

이후 학생들은 "우리는 학교의 ATM이 되기 위해 한양대에 입학한 것이 아니다. 대학에 '교육'을 받기 위해 들어왔다"며 "총장은 '사랑의 실천'을 얘기하기 전에 '대학 교육의 가치'부터 되돌아보시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