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플랫폼창동61, 산관학 협력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프로그램' 운영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0:1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서울시는 도봉구 창동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에서 산·관·학이 손을 잡은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취업 프로그램은 플랫폼창동61과 서울문화고등학교의 협업으로 시작됐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두 기관은 진로특강 프로그램 등을 교류해오다 기존 협력 관계를 확장, 서울시 문화예술특성화 고등학생들의 관련 분야 취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산·관·학 융합 취업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고등학생 문화예술분야 취업 프로그램'에 참여할 학생은 올해 하반기 선발한다. 실무교육과 현장실습, 실무자 코칭 등 실무 경험 중심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이수 후 실무 평가가 우수한 경우 채용면접을 통해 취업 기회가 주어진다.

최근 문화공간 및 다중 이용시설의 안전관리 이슈 등이 주목받으며 급성장중인 문화예술 신산업직군 '공연장 하우스매니저 과정'을 비롯해 실제 현장 노하우가 필요한 '무대기술·조명·음향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과정' 등 다양한 문화예술공연 분야의 강연과 현장학습 과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사진=뉴스핌DB]

공연장 하우스매니저 과정은 7월부터 운영되는 취업연계 과정으로 학교별 절차를 통해 과정을 수강할 15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2주간 현직 하우스매니저의 실무교육을 이수하고 실제 공연장 현장 실습 기회를 가진다. 추후 우수 학생은 기업체 면접을 통해 채용으로 연결될 예정이다.

'스테이지 아트 스쿨'은 무대기술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과정으로 플랫폼창동61의 우수한 공연장 시설을 이용한 실습강의다. 학교별 자체 선발 기준을 통해 선정된 학생 10명은 음향기술과정과 조명기술과정을 각 7주동안 이수하게 된다. 이후 우수 학생은 플랫폼창동61 공연의 무대 크루 고용을 통해 현장 경력을 쌓고 다양한 공연장 채용 기회를 제공받을 예정이다.

한편 플랫폼창동61은 지난 2월 6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처로 레드박스 공연장, 갤러리510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온라인 진로 특강 등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즉시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강성욱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은 "지역 기반의 교육 네트워크 구축으로 향후 서울시의 문화예술분야 인프라 발전이 기대된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예술분야 지역 인재 발굴을 통한 상생과 우수인력 채용 연계를 통한 산·학·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