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 A주 개혁, 상하이지수 산출 방식 변경·커촹반50지수 출시

상하이종합지수 출시 29년 만의 첫 대폭 개정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5:4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금융당국이 주식시장 활성화를 위한 개혁에 나섰다. 다음 달부터 상하이종합지수 산출에 새로운 방식이 적용되며, 커촹반(科創板·과학기술 기업시장) 대표 기업을 편입한 커촹반50지수가 출시될 예정이다.

21일 중국 디이차이징(第一財經)에 따르면, 상하이증권거래소는 19일 밤 상하이종합지수 편제 개정안을 발표했다. 관리종목 관리 강화, 신규 우량기업 지수 편입 조기화, 커촹반 증권의 상하이지수 편입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번 개정안은 1991년 7월 15일 상하이종합지수 출시 29년 만에 이뤄지는 대대적 제도 수정으로 꼽힌다. 사실상 네 번째 개정안이지만 과거 세 차례는 미세 조정으로 시장에 실질적인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그간 중국 주식시장 안팎에선 A주를 대표하는 상하이지수가 중국 경제와 기업의 성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특히 올해 (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기간 상하이지수 산출 방법을 개정, 주식시장 활성화와 기업의 융자기능 강화를 촉진하는 제안이 많았다.

중국 금융당국도 일찌감치 제도 개정 작업에 돌입했던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거래소 측은 5월 29일 상하이지수 산출 개정 방안 개정을 공식화했고, 6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19일 공식 발표된 상하이지수 산출 개정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부실 종목의 시장 퇴출 시스템을 강화하고, 우량 종목의 지수반영 시기를 앞당긴 것이다. 과학기술 유망 기업으로 구성된 커촹반 증권이 상하이종합지수 산출에 편입되는 것도 두드러지는 내용이다. 

세부적인 개정안을 보면 우선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주식의 편입 제외 시행이 빨라진다. 이제까지는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날의 다음 달 두 번째 금요일에 편입 종목에서 제외됐지만, 7월 22일 이후부터는 지정 당일 바로 주가지수 산출 편입 종목에서 '축출'된다.

신규 상장 종목의 지수 편입 시간은 앞당겨진다. 기존에는 하루 평균 시총 기준 상하이시장 상위 10위 권 이내 규모의 신규 상장 종목을 상장 후 만 1년 이후에 지수에 편입했지만, 앞으로는 만 3개월 이내 편입이 가능해진다.

상하이증시에 상장한 레드칩 기업이 발행한 중국예탁증서(CDR), 커촹반상장증권도 상하이종합지수에 편입이 가능해진다. 레드칩은 홍콩거래소에 상장한 중국 기업의 주식을 가리킨다. H주 발행 기업의 중국 소재인 것과 달리 레드칩 발행 중국 기업은 홍콩 혹은 외국에 등록된 것이 특징이다. 2019년 상하이거래소 산하에 과학기술 전문 시장인 커촹반이 설립된 후 레드칩 종목의 상하이 시장 상장의 길이 열렸다. 

커촹반 지수도 탄생한다. 2019년 7월 22일 출범 후 만 1년 만이다. 커촹판 상장 종목 중 시가총액 규모가 크고 유동성이 우수한 대표 종목 50개로 구성된 '커촹반50성분지수'가 7월 23일부터 '등장'한다. 기준 일자는 2019년 12월 31일로 1000포인트로 시작한다. 커촹반50성분지수는 향후 시황의 흐름을 정략적으로 보여줌으로써 투자자들의 투자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주식시장 전문가들은 상하이종합지수 산출 방식이 비교적 큰 폭으로 수정됐지만 곧바로 시장에 극적인 변화가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번 개정안의 내용이 주로 부실기업의 시장 퇴출, 유망 기업의 지수 반영 강화 등 중장기 시장 건전성 강화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리쉰레이(李迅雷) 중타이(中泰)증권 수석경제학자는 "A주 내에서 상장폐지 제도 강화, 제도를 통한 부실 기업 정리로 인해 향후 상장폐지 사례가 급증할 것이다. 또한, 주가지수 편입 종목에서 ST(관리대상 종목) 종목이 퇴출되면서 이들 부실기업이 전체 주가지수 상승을 저해하는 부작용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제도 수정 내용이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부 전문가들이 지적한 상하이종합지수의 가중치 부여 방식에 대한 수정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총주식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규모가 큰 기업에 가중치를 부여해 산출된다. 중국의 주식은 시장에서 거래가 되는 유통주와 비유통주로 나뉘는데, 비유통주의 시총도 주가지수 산출에 영향을 주면서 실제 시황이 왜곡된다는 비판이 많았다.

게다가 시총 규모가 엄청난 일부 국영기업에 가중치가 집중됐고, 성장성이 낮은 이들 기업이 주가지수 상승을 저해하는 문제점도 제기됐다. 이 때문에 주가지수 산출 방식을 근본적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됐고, 이번 양회에서 관련 건의가 증가하면서 시장의 기대감도 높아진 상황이었다. 

시장 전문가들은 가중치 방식의 변경이 주가지수에 대한 영향이 큰 만큼 중국 금융당국이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는 분석이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