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900만명 육박…"일일 확진자 최대폭 증가"(22일 오후 1시 33분 기준)

미국, 주말 이틀 연속 일일 신규확진자 3만명 넘어
"일일 확진 18만명 돌파"…브라질 사망자 5만명 돌파
독일 재생산지수 R0 2.88로 급상승... 위태한 상황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5:3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95만명을 넘었다. 사망자 수는 47만명에 육박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22일 오후 1시 3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각각 895만2428명, 46만8331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27만9879명 ▲브라질 108만3341명 ▲러시아 58만3879명 ▲인도 42만5282명 ▲영국 30만5803명 ▲페루 25만1338명 ▲스페인 24만6272명 ▲칠레 24만2355명 ▲이탈리아 23만8499명 ▲이란 20만4952명 ▲프랑스 19만7008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1만9969명 ▲브라질 5만591명 ▲영국 4만2717명 ▲이탈리아 3만4634명 ▲프랑스 2만9643명 ▲스페인 2만8323명 ▲멕시코 2만1825명 ▲인도 1만3699명 ▲벨기에 9696명 ▲이란 9623명 ▲독일 8895명 등이다.

◆ 美 신규 확진 이틀 연속 3만여명…5월 1일 이래 최다 

미국 내 코로나19(COVID-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만명대를 기록했다. 5월 1일 이래 최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연일 기록하면서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CNBC에 따르면 미국 남부, 서부, 중서부 지역에서 신규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플로리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 7개주에서 지난 20일 일일 최다 신규 확진 기록을 3일 연속 경신했으며 미국령 괌과 버진아일랜드를 포함한 23개주는 최근 2주 동안 신규 확진 사례가 증가세다. 

반면, 워싱턴DC와 푸에르토리코를 비롯한 20개주에서는 지난 14일간 신규 확진 감소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관련 조치가 완화함에 따라 신규 확진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보건 당국은 특히 젊은층들이 바와 각종 파티에 모이는 일이 잦아지면서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지 않고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이들도 많은 것도 한 요인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도 증가할 예정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는 7월 11일까지 미국 내 누적 사망자 수는 12만9000명에서 14만5000명 사이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향후 4주간 사망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되는 주들로 알래스카, 애리조나, 아칸소, 하와이, 노스캐롤라이나, 오리건, 사우스캐롤라이나, 유타를 지목했다. 

뉴욕타임스(NYT)가 미 동부시간으로 21일 저녁 8시 35분(한국시간 22일 오전 9시 35분) 기준 집계한 주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뉴욕 39만2702명(이하 사망 3만884명) ▲캘리포니아 17만8715명(5516명) ▲뉴저지 16만9142명(1만2870명) ▲일리노이 13만8154명(6865명) ▲텍사스 11만4753명(2194명) ▲매사추세츠 10만7061명(7857명) ▲플로리다 9만7283명(3160명) 등이다.

◆ WHO "일일 신규 확진 사상 최다"…브라질 사망 5만명 돌파

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현지시간) 24시간 기준 신규 코로나19(COVID-19) 확진 사례가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브라질에서는 누적 사망자가 5만명을 넘어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는 일일 코로나19 현황 보고서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신규 확진 사례가 18만2030건 보고됐다고 알렸다. 

북미와 남미, 아메리카 대륙에서만 11만6000건이 보고됐다는 소식이다. 미국과 브라질은 전 세계에서 누적 확진자 최다 1, 2위국이다.

이로써 이날 코로나19 누적 감염 사례는 870만건을 넘어섰다. 사망자 수는 46만1000여명이다.

한편, 브라질 보건부는 자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5만명을 넘어섰다고 공식 발표했다. 총 5만617명으로, 전날 4만9976명에서 641명 늘어났다.

지난 2월 26일 첫 확진 사례가 보고된 이래 브라질의 누적 감염 사례는 총 108만5038건이다. 

◆ 독일, 재생산지수 2.88로 급상승...도축장 집단감염

코로나19 대책 모범 국가로 여겨졌던 독일에서 도축장 집단 감염 등으로 코로나19 재생산지수(R0) 값이 기존 1.79에서 2.88로 급등했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에 다시 봉쇄령을 강화하면 경제활동 위축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보건당국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코로나19 재생산지수가 전날 1.79에서 하루만에 2.88로 높아졌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통제 범위내에 있기 위해서는 재생산지수가 1 이하여야 하지만 현재 2.88인 것이다. 재생산지수 2.88은 100명의 확진자가 288명을 감염시킨다는 의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봉쇄조치를 더 유지하고자 했지만 각 주정부에서 경제회복을 위한 조치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최근 봉쇄령 완화에 나섰다. 

RKI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요양권과 병원, 난민수용소, 육가공 공장, 물류 기업, 종교행사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도축장 등 육가공업계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에서는 이미 7000명을 격리수용하고 있으면 도축장 인근 유치원과 학교는 휴교조치를 취했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총리 아르민 라셰트는 이날 "봉쇄령 지역 확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날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의 한 도축장에서 직원 1029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같은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독일에서는 코로나19 2차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