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추가 대상지 6곳 선정…3년간 각 10억원 투입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4:1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서울시는 피맛길의 원형을 품은 돈화문로 일대와 마포 어울마당로 등 6개 지역을 골목길을 따라 500m 내외 선 단위로 재생하는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추가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 5월 15일까지 진행한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상반기 공모에는 9개 자치구 10개 사업지가 신청했다. 시는 사업대상지의 적정성과 자치구 추진 역량, 주민 주도 추진 역량 등을 현장실사와 선정 심사위원회에서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6개 지역을 사업지로 선정했다.

이들 지역은 낙후된 골목길을 지역 정체성을 살려 일‧삶‧놀이가 어우러진 곳으로 재생한다. 대상지마다 3년간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서울의 역사와 지역 정체성이 담긴 골목길에 대한 보전‧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공모 단계부터 사업유형을 전략사업형, 사업연계형, 일반형으로 세분화했다. 기존엔 유형 구분 없이 대상지 선정 후 사업계획을 세워 재생하는 방식이었으나 사전에 특성을 깊이 연구‧파악한 상태로 신청하기 때문에 재생효과가 높고, 사업추진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피맛길 골목 재생사업 [사진=서울시]

올해 새롭게 골목길 재생을 시작하는 6곳은 마포구 어울마당로 일대(전략사업형), 종로구 돈화문로 11가길(피맛길) 일대(전략사업형), 용산구 소월로 20길 일대(사업연계형), 성북구 장위로 15길‧21나길 일대(사업연계형), 구로구 구로동로 2다길 일대(사업연계형), 동대문구 망우로 18다길 일대(사업연계형)다.

서울시는 내년 초까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골목길 재생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업지마다 투입되는 10억원 중 2억6000만원은 골목길 재생 실행계획 수립 및 공동체 기반 마련과 소규모 사업 추진을 위해 쓰인다. 나머지 7억4000만원은 골목길 주변 보행환경 개선 및 생활 인프라 확충, 골목을 중심으로 한 공동체 활성화 등의 사업에 투입된다.

시는 하반기에도 자치구 공모를 통해 일반형 15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사업지 25곳과 올 상반기 선정된 6곳을 포함해 골목길 재생사업이 추진되는 지역은 총 46곳으로 늘어난다. 

한편, 기존 골목길 재생사업지 25곳의 재생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2018년 선정 사업지에서는 사업실행계획과 공사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착공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 선정 사업지에서는 사업 실행계획수립 및 공동체 기반조성에 대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사업의 핵심은 낙후된 골목길의 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 골목길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활발한 참여를 이끌어내 주민공동체를 되살리는 것"이라며 "계획 수립부터 실행까지 전 사업을 주민들과 함께 해나가며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