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제1기 '로컬크리에이터' 출범식…"小창업 생태계 육성 본격 시작"

'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 슬로건 걸고 1기 출범
로컬크리에이터 지역콘텐츠 체험‧공유하고 발전 방향 모색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4:3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로컬크리에이터 육성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이 개최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창작자를 위한 문화공간인 코사이어티에서 '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제1기 로컬크리에이터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번 출범식을 통해 올해 처음 시작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정책이 본격 시작을 알리게 됐다. 또 로컬크리에이터·도시·지역 간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교류의 장을 마련한다는 의미도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역의 자연적 문화적 자산을 발굴하고 신사업과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로컬크리에이터 발굴과 육성에 앞장서겠다"며 "로컬크리에이터 발굴·육성과 함께 벤처투자 지원 등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이번 정책의 주요 방향으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제주 해녀를 모티브로 공연과 로컬푸드를 결합한 '해녀의 부엌'의 사진이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20.06.22 jellyfish@newspim.com

행사는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역 콘텐츠를 체험하고 공유하는 한편, 로컬크리에이터의 의의를 평가하고 지역 문화에 기반한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토크 콘서트로 구성됐다.

이번 출범식에는 지역별 및 분야별로 24개의 우수팀이 자리했다. 로컬크리에이터 7대 분야는 ▲지역가치 ▲로컬푸드 ▲거점브랜드 ▲지역기반제조 ▲스마트관광 ▲디지털문화체험 ▲자연친화활동 등이다.

토크콘서트에서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심사에 참여한 각계 전문가가 함께 로컬크리에이터의 의의를 평가하고 앞으로 지역문화와 경제발전을 위한 새로운 동력으로서의 로컬크리에이터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토론에 참여한 박민아 연세대학교 교수는 "지역문화의 주체인 로컬크리에이터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궁극적으로는 지역을 대표하는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성장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영준 KBS 국장은 "고정관념을 보기 좋게 허물어준 열정적인 청년 아이디어 뱅커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선배기업을 대표해서 참석한 송민규 야놀자 실장은 "중기부 지원은 전국의 수많은 로컬크리에이터 성장의 자양분이 됐다"고 평가했고, 최승호 IFK 투자회사 본부장은 "로컬크리에이터는 다른 관점에서 지역을 바라보는 새로운 창"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도 "로컬크리에이터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는 한편,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데이터에 기반한 사업 전략 마련을 위한 인공지능(AI)‧빅데이터 멘토링 도입과 각종 이벤트와의 결합과 온라인 홍보 등으로 로컬 브랜드화를 촉진하고 전용 펀드 조성을 통해 로컬크리에이터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강소기업100 함께 성장 마중물 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6.15 pangbin@newspim.com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