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미친 볼턴, 리비아 모델 언급해 북핵 협상도 망했다" 책임 전가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06:2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정신병자'로 몰아가며 북미관계 교착 책임까지 떠넘기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끔찍한 평가를 받고 있는 볼턴의 책은 거짓말과 지어낸 이야기의 모음"이라며 "모든 게 나를 나쁘게 보이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회고록에서) 내가 했다는 어리석은 말들의 다수는 결코 한 적도 없고 순전한 허구"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저 '정신병자(sick puppy)' 같은 그(볼턴)를 해임한 데 대해 앙갚음하려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공개된 월스트리트 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도 "내가 볼턴에 대해 좋아하는 유일한 것은 모두가 '그는 미쳤다'고 생각한다는 점"이라면서 "그와 함께 걸어 들어가면 훌륭한 협상 위치에 오를 수 있다. 볼턴이 거기 있으면 상대방이 '저들은 전쟁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볼턴 전 보좌관이 리비아 모델을 거론하는 바람에 북핵 협상과 북미 관계가 틀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는 또다른 트윗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내려다 보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미친 존 볼턴이 '디페이스 더 네이션'(Deface the Nation)에 나가 북한을 위해 리비아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을 때 다 망했다. 나와 잘 지내고 있었던 김정은은 그의 미사일처럼 분통을 터뜨렸고 이는 당연한 일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볼턴의 멍청하기 짝이 없는 모든 주장이 북한과 우리를 형편없이 후퇴시켰고 지금까지도 그렇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볼턴에게)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냐고 물어봤다. 그는 답이 없었고 그저 사과했다. 그게 초기였다. 그때 해임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2018년 CBS방송의 일요 시사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 등에 출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리비아 모델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리비아 모델은 비핵화에 대한 보상을 하는 대신 주요 핵 연료와 시설 등을 모두 미국 내 기지로 옮겨와 완전 폐기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당시 리비아의 최고 통치자 무아마르 카다피 국가원수는 이를 수용했지만 이후 정권 붕괴와 함께 피살됐고, 북한은 리비아 모델에 대해 극도의 거부감을 보여왔다. 

북한은 당시에도 리비아 모델을 거론한 볼턴 전 보좌관도 공개 비판하며 북미 협상에서 배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해 볼턴 전 보좌관을 전격 해임하면서도 그가 '리비아 모델'을 거론하며 북핵 협상을 곤경 빠드렸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자신에 대한 볼턴 전 보좌관의 비판을 희석하는 한편 난파 위기를 맞고 있는 북미및 북핵 협상의 책임을 그에게 돌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볼턴 전 보좌관은 오는 23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재선승리 지원을 간청했다고 폭로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 정책과 이면을 신랄히 비판했다.  

그는 이날 오전 방영된 ACB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협상의 세부 내용도 모른 채 오로지 재선과 사진 촬영을 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가졌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018년 4월부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내다 지난해 9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격 해임됐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