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르포] 50년 역사 KT SAT 금산위성센터...육·해·공 '초연결'이 목표

푸른 논 지나자 38기 거대 안테나가 가득
산간오지 넘어 바다·하늘까지 '초연결' 수요 겨냥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8:3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충남 금산군=뉴스핌] 나은경 기자 = 10cm 내외의 초록색 어린 벼들이 가득 찬 논을 지나 도착한 충남 금산군 금성면의 KT SAT 금산위성센터. 도착 직전까지 봤던 초록색 풍경과는 이질적인 모습이 펼쳐졌다.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거대한 쟁반 모양의 안테나 수십 기가 제각기 다른 방향을 쳐다보며 운동장 같이 넓은 공간에 늘어서 있었기 때문이다.

이곳에 있는 안테나만 총 38기. 이중 가장 '고참'은 지난 1970년 금산위성센터의 시작과 함께 개국한 직경 27.4m의 금산1국이다. 이 안테나는 국제통신 발달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지난 2009년 등록문화재 제436호로 지정되기도 했다. 

동그란 접시들 사이 홀로 네모난 모습인 안테나부터 낡아서 칠이 다 벗겨진 안테나까지, 수십 기의 안테나가 가득한 안테나동을 둘러보다 마침 한 가운데 공간이 조금 허전하다 싶었다. 곧바로 KT SAT 직원의 설명이 이어졌다. 원래 직경 30m의 거대한 금산2국이 있던 자리이지만 다른 안테나의 시야를 가려 철거됐단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 SAT 직원들이 금산위성센터의 위성 안테나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2020.06.18 nanana@newspim.com

대한민국 우주 위성 산업은 50년 전 KT SAT 금산위성센터의 개국으로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70년 정부가 설립한 한국 최초 위성지구국으로 현재 국내·외 방송 서비스를 송·수신하고 해양 선박 간 통신서비스도 제공하는 이곳은 50세를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18일 국내 유일 위성통신전문회사인 KT SAT는 개국 50주년을 맞아 금산위성센터에서 비전선포식을 열었다. 송경민 KT SAT 대표이사(사장)는 "금산위성센터는 국제 통신을 위한 대형 국책사업으로 50년 전 시작해 7개 국가간 136회선의 국제 통신망이 구축됐고 현재는 아시아 최대 위성센터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는 위성통신으로 바다, 하늘 위에서 통신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욕구와 수요를 충족시키겠다"고 말했다.

KT SAT은 실제로 해상통신에서 꾸준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요금이 비싸고 속도가 느리던 해상위성통신(INMARSAT)을 거쳐 현재는 무제한 정액제로 고속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MVSAT(해양 위성통신)을 제공 중이다.

MVSAT 서비스를 둘러보기 위해 금산위성센터 해양서비스운영팀 사무실에 들렀다. 사무실 전면 상단 큰 화면은 선박의 위치정보부터 각 선박의 속도까지 MVSAT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각종 데이터가 실시간 반영돼 바뀌고 있었다.

문태곤 해양서비스운영팀 대리는 "선박상태 감시 및 제어프로그램을 통해 선박의 실시간 상태를 팔로업 할 수 있다"며 "이 같은 데이터를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로 추출해 편리한 유저인터페이스(UI)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T SAT의 MVSAT은 시장에서 연평균 20% 성장하며 국내 상선 시장의 70% 이상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 중에는 단순한 인터넷 서비스에서 나아가 선박운항정보 등 선박용 정보를 자동 입력하는 '해양통합플랫폼'을 출시할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송경민 KT SAT 사장이 KT SAT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2020.06.18 nanana@newspim.com

KT SAT은 바다뿐 아니라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IFC)로 하늘까지 '초연결'하는 꿈을 꾸고 있다. 송 사장은 "현재 IFC 시장은 글로벌 3개 사업자들이 전체 시장점유율의 85%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들과 협력해 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고 했다.

5기의 자체 위성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 위성사업자이기도 한 KT SAT은 오는 2024년 신기술의 복합체인 차기 위성 '무궁화위성 6A호'를 쏘아올리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지난 2010년 발사한 무궁화위성 6호의 설계수명이 끝나가고 있어 이를 대체하기 위해서다.

송 사장은 "연내 위성의 형상과 스펙을 결정하고 공개경쟁을 통해 내년 상반기 중에 사업자 선정 및 계약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이르면 2024년, 늦어도 2025년에는 기존 위성 대비 전송 처리량이 10배 이상 많아지고 발사 후에도 커버리지를 변경할 수 있는 기술을 탑재한 무궁화6A호를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