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길원옥 할머니 지원금 횡령 의혹 밝혀달라"…시민단체, 수사 의뢰

법세련 "길 할머니가 받은 지원금, 동의 없이 썼다면 횡령죄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4:2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시민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의 정부 지원금이 다른 계좌로 이체된 경위 등을 밝혀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대검찰청에 이같은 내용의 수사를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법세련 측은 "길 할머니 지원금이 본인 동의 없이 임의로 사용됐다면 횡령죄 또는 배임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고 할머니를 속여 기부금을 썼다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다"며 "지원금을 누가 어떻게 썼는지 수사를 의뢰한다"고 설명했다.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평화의 우리집.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2020.06.12 kmkim@newspim.com

그러면서 "보통 유언은 친족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길 할머니는 자녀들이 살아있어도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실상 상속인 역할을 맡긴 것은 이해할 수 없다. 길 할머니 유언장이 강요에 의해 작성됐을 가능성이 있어 유언장 작성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계와 복지를 위해 지원한 돈을 빼돌려 사익을 추구했다면 이는 파렴치한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최근 치매 상태인 길 할머니 계좌에 이체된 보조금이 수백만 원 단위로 빠져나간 것이 정의연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관리하던 고(故) 손영미 소장 죽음과 관련됐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길 할머니 며느리 조모 씨가 손 소장에게 길 할머니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간 사실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그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내용이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